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966년 6만원대 국산 최초 TV, 경매서 3천410만원에 낙찰

송고시간2022-04-19 11:49

beta

코베이옥션은 우리나라에서 제작된 가장 오래된 텔레비전 제품인 금성사 'VD-191'이 지난 16일 종료된 온라인 경매에서 94번 입찰 끝에 3천410만원에 낙찰됐다고 19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966년 제작 국내 최초 TV
1966년 제작 국내 최초 TV

[코베이옥션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코베이옥션은 우리나라에서 제작된 가장 오래된 텔레비전 제품인 금성사 'VD-191'이 지난 16일 종료된 온라인 경매에서 94번 입찰 끝에 3천410만원에 낙찰됐다고 19일 밝혔다.

금성사 VD-191은 1966년 8월 출시된 19인치 흑백 TV로, 시작가 2천500만원에 출품됐다.

이 제품은 2013년 8월 국가등록문화재가 된 TV와 동일한 모델이어서 화제를 모았다. VD는 '진공관식'을 뜻하는 영어 문구에서 따온 말이고, 191은 19인치 텔레비전 제1호를 의미한다.

수동으로 채널을 돌리는 장치와 볼륨 조정 단자가 앞쪽에 배치됐고, 이른바 '학다리'라고 하는 받침다리와 연보라색 화면 보호기도 남아 있다. 발매 당시 가격은 6만원대였다고 알려졌다.

코베이옥션은 이전에도 같은 모델 제품을 경매에 내놓아 약 3천만원에 판매한 바 있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