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재난포털 기상특보 더보기

오미크론 재조합 변이 XE·XM 국내 첫확인…"자체발생 가능성도"(종합)

송고시간2022-04-19 11:53

beta

국내에서 오미크론 재조합 변이 'XL'에 이어 'XE', 'XM' 감염자도 처음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9일 재조합 변이 XE 2건, XM 1건이 확인됨에 따라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 확인된 XE·XM 감염자 각각 1명은 해외유입이 아닌 지역 내에서 확인된 만큼, 국내 자체 발생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외유입 포함 XE 2건, XM 1건…"감염자 특이증상 없고, 격리해제"

당국 "기존 변이보다 전파력 10% 우위 추정…특성 변화 크지 않을 듯"

검사 준비하는 의료진
검사 준비하는 의료진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서울역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유전자 검사 키트를 준비하고 있다. 2022.3.28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에서 오미크론 재조합 변이 'XL'에 이어 'XE', 'XM' 감염자도 처음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9일 재조합 변이 XE 2건, XM 1건이 확인됨에 따라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XE 감염 2건 중 1건은 영국으로부터 유입돼 지난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이며, 나머지 1건은 지난달 30일 국내에서 확진된 사례다. XM 감염 사례는 지난달 27일에 변이 감염이 확인됐다.

당국에 따르면 이들은 20대·50대·60대 각각 1명이다. 감염자 모두 초기에 의심 증상이 나타났으며 기존 바이러스와 구분되는 특이 증상은 없었다. 현재 감염자는 모두 격리가 해제된 상태다.

특히 새로 확인된 XE·XM 감염자 각각 1명은 해외유입이 아닌 지역 내에서 확인된 만큼, 국내 자체 발생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XE·XM 국내 발생 각 1건에 대해서는 해외유입(을 통한 전파) 가능성도 있으며, 현재 정황으로 미루어 볼 때 국내 자체 발생 가능성도 충분히 높은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XE변이'
[그래픽]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XE변이'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B.1.1.529)과 그 하위 변이 BA.2(스텔스 오미크론)가 혼합된 'XE 변이'가 전염력이 더 높을 가능성이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밝혔다.
bjbi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XE 변이는 기존 오미크론 변이인 BA.1과 일명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불리는 BA.2의 유전자가 재조합된 변이로, 초기 분석결과에 따르면 BA.2보다 약 10% 감염 증가 속도가 빠른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 1월 이후 영국·미국·아일랜드 등 4개국에서 489건이 확인됐으며, 이후 대만·태국·일본 등 아시아권에서도 감염 사례가 속속 확인되고 있다.

영국보건안전청은 지난 8일 자국에서만 1천179건의 XE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XM 변이는 오미크론 BA.1.1과 BA.2의 유전자가 재조합된 변이로, 아직 기존 바이러스와 차이를 보이는 특성 변화는 보고된 바가 없다.

WHO는 지난 18일 기준으로 2월 이후 독일·덴마크·오스트리아 등 8개국에서 32건이 확인된 상태라고 밝혔다.

당국은 "XE, XM 등 오미크론 재조합 변이는 WHO에서 (넓은 범위의) 오미크론으로 분류하고 있어 특성 변화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전파력, 중증도 등 분석 자료가 없어 계속해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미크론 감염증 변이 확인용 PCR 시약 (CG)
오미크론 감염증 변이 확인용 PCR 시약 (CG)

[연합뉴스TV 제공]

오미크론 재조합 변이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지난달 23일에도 전남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남성이 처음으로 'XL'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XL변이 역시 오미크론 BA.1과 BA.2 유전자가 재조합된 것으로, 특성 변화에 대해서는 보고된 것이 없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XL 변이 감염자의 역학적 연관 사례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동거인 2명과 직장 동료 구성원 11명 등 총 13명"이라며 "다만 이들 중 증상 발현이나 확진일이 지표환자(첫 환자)보다 빠른 경우도 있어 모두가 지표환자로부터 감염됐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박 팀장은 "이들 중 추가적으로 변이 감염이 확정된 사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이는 검체 확보 등 시간 소요 문제가 있어서 일단 역학적 연관 사례로 보고 조사·평가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에 추가로 확인된 XE·XM과 XL 모두 비슷하게 기존 변이에 비해 10% 정도 전파력이 더 높을 수 있다는 평가 결과가 있다"면서 "다만 이는 전파력을 직접적으로 대변하는 지표는 아니며, 향후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데이터가 누적돼야만 (정확하게) 설명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sykim@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