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진보정당 4곳 "고리 2호기 수명 연장 중단해야"

송고시간2022-04-19 10:32

부산 진보정당 4곳, 고리 2호기 영구 폐쇄 촉구
부산 진보정당 4곳, 고리 2호기 영구 폐쇄 촉구

[촬영 오수희 기자]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 진보정당 4곳은 19일 "한국수력원자력이 설계 수명 만료를 앞둔 고리 2호기 수명 연장 절차에 돌입한 것은 시민 안전은 안중에도 없는 행위여서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정당은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고리 2호기 안전성 평가 보고서 제출은 제출 시한을 1년이나 넘겼고,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공개하고 주민 의견수렴 절차를 거치도록 한 절차 등을 모두 무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후 핵발전소 수명 연장 금지는 문재인 정부 탈핵 정책의 주요 내용 중 하나였지만, 민주당은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노력을 하기는 커녕 지난해 말 방사선 폐기물관리 2차 종합계획을 날치기로 통과시켜 부산을 포함한 핵발전소 지역을 영구적인 핵폐기장으로 만드는 데 일조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시민의 안전한 삶을 우선하지 않는 정치 권력은 사상누각에 불과하다"며 "핵 위험으로부터 안전한 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해 고리 2호기 폐쇄를 위해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