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료가격 급등에 아시아 쌀 생산 10% 감소 전망…식량위기 가중

송고시간2022-04-19 10:16

beta

비료 가격 급등으로 쌀의 주생산지인 아시아 지역의 쌀 생산량이 10% 정도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지난해에만 비룟값이 약 2∼3배 급등하면서 농민들이 비료 사용을 줄이고 있어 수확량 감소가 우려된다면서 비료 가격 급등세가 잡히지 않으면 전면적인 식량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고 전했다.

국제미작연구소(IRRI)는 쌀 생산량이 10% 정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이는 5억명분인 3천600만t의 쌀 생산이 줄어든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억명분 3천600만t 줄어들 것…전쟁 계속되면 더 심각해질 수도"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비료 가격 급등으로 쌀의 주생산지인 아시아 지역의 쌀 생산량이 10% 정도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지난해에만 비룟값이 약 2∼3배 급등하면서 농민들이 비료 사용을 줄이고 있어 수확량 감소가 우려된다면서 비료 가격 급등세가 잡히지 않으면 전면적인 식량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고 전했다.

국제미작연구소(IRRI)는 쌀 생산량이 10% 정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이는 5억명분인 3천600만t의 쌀 생산이 줄어든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IRRI는 이마저도 보수적인 추정치라면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계속되면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비료의 생산·공급 부족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주요 비료 수출국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비료 가격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베트남 끼엔장주의 한 비료상은 50㎏짜리 비료 한 포대 가격이 지난 1년간 3배나 올랐다면서 일부 농민은 비싼 가격 때문에 비료 사용량을 10∼20%가량 줄인 상태라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밀과 옥수수보다 상대적으로 가격 변동폭이 크지 않은 쌀은 생산비를 가격 인상으로 전가할 수 있는 폭도 작다면서 비료 가격이 급등하면 쌀 재배 농민의 피해가 커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아시아 각국은 재정 부담에도 농민에 대한 보조금을 확대하고 있다.

세계 2위 쌀 생산국이지만 수입 비료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인도는 관련 보조금을 기존 140억달러에서 200억달러(약 24조7천억원)로 늘릴 예정이다.

블룸버그는 그러나 우크라이나 전쟁이 계속된다면 이제까지의 비료 가격 상승세는 시작에 불과할 수 있다는 것이 농민들과 IRRI의 우려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비료 가격 급등이 식량 인플레이션을 불러올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식량 인플레이션이 현실화하면 국제 공급망에 중대한 타격이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질산암모늄 비료
질산암모늄 비료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