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증시, 실적·금리 우려에 하락…다우 0.11%↓마감

송고시간2022-04-19 05:32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는 주요 기업들의 실적에 대한 우려와 국채금리 상승에 따른 부담에 하락했다.

18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9.54포인트(0.11%) 하락한 34,411.69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0.90포인트(0.02%) 떨어진 4,391.69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8.72포인트(0.14%) 밀린 13,332.36으로 장을 마쳤다.

투자자들은 기업들의 실적과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긴축 우려를 소화하고 있다.

팩트셋에 따르면 지금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의 81.5%가 예상치를 웃도는 주당 순이익을 발표했다.

지금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은 전체의 7.5%이다. 애널리스트들은 S&P500지수 상장 기업의 1분기 주당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 증가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주에는 넷플릭스와 테슬라 등 기술 기업들의 실적을 가늠할 주요 기업의 실적이 나온다.

이외에도 아메리칸항공, 유나이티드항공 등 항공업체들의 실적과 다우존스에 편입된 IBM, 존슨앤드존슨, 프록터앤드갬블(P&G) 등의 실적도 나올 예정이다.

이날 개장에 앞서 발표된 뱅크오브아메리카(BofA)의 1분기 주당 순이익은 전년 대비 12%가량 감소한 0.80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시장의 예상치인 0.75달러를 소폭 웃돌아 주가는 3% 이상 올랐다.

뱅크오브뉴욕멜론의 1분기 주당 순이익은 86센트로 애널리스트 예상치인 85센트를 소폭 웃돌았으나 영업수익이 예상에 소폭 못 미치면서 주가는 2% 이상 하락했다.

온라인 증권 중개업체 찰스 슈왑의 주가는 1분기 영업수익과 순이익이 시장의 예상치를 밑돌면서 9% 이상 하락했다.

지난주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5월 기준금리 50bp 인상 가능성을 언급하고,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8.5%로 40년만에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시장에서는 연준이 5월에 기준금리를 50bp 인상할 가능성을 기정사실로 보고 있다.

연준의 공격적인 긴축 우려를 반영하며 10년물 국채금리는 개장에 앞서 2.884%까지 올라섰다. 이는 2018년 이후 최고치다.

10년물 국채금리는 3월 초에 1.71%대였다. 한 달여 만에 1%포인트 이상 오른 셈이다. 10년물 국채금리는 장기 대출의 주요 기준이 된다는 점에서 다른 차입 금리에도 상승 압력으로 작용한다.

문제는 가파른 금리 상승은 가계와 기업의 부채 부담을 높이고 성장을 둔화시킬 수 있다는 점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민간 부문의 부채 증가가 글로벌 경기 회복세를 둔화시킬 수 있다고 진단했다. IMF는 다음날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세계은행의 데이비드 맬패스 총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경제 전반의 타격으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4.1%에서 3.2%로 수정한다고 밝혔다.

S&P500지수 내 에너지, 금융, 임의소비재, 기술 관련주가 올랐고, 헬스, 필수소비재, 유틸리티, 산업 관련주는 하락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기업들의 분기 실적이 실망스러울 수 있다고 경고했고, 연준의 긴축 우려에 채권 금리가 계속 오르고 있는 점도 주가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모건스탠리의 마이클 윌슨 주식 전략가는 보고서에서 1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실망스러울 수 있다며 "지난 2주간 S&P500지수에 실적 수정이 아래쪽으로 재개됐으며 다시 마이너스 영역으로 다가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사가 산업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집계하는 기업환경지수가 2020년 4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고, 마진 전망치도 기업들이 직면한 비용 압박을 고려할 때 과도하게 낙관적이라고 지적했다.

CFRA의 샘 스토벌 수석 투자 전략가는 CNBC에 "10년물 금리가 얼마나 오래, 어디까지 오를지가 가장 큰 걱정거리다"라며 "우크라이나, 인플레이션, 연준의 5월 50bp 금리인상 이슈에서 새롭게 나온 것은 없다. 따라서 지금 정말로 문제가 되는 것은 채권이 무엇을 하고 있느냐이다"라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연준이 올해 5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50bp 인상할 가능성은 88.8%를 기록했다. 전날 기록한 90.4%보다 소폭 하락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0.53포인트(2.33%) 하락한 22.17을 기록했다.

ys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