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영국인 포로, 러 방송서 "푸틴 측근과 교환해달라"

송고시간2022-04-18 19:55

앞서 체포된 친러 정치인 메드베드추크와 포로교환 요청

우크라 마리우폴 거리의 친러 반군 장갑차
우크라 마리우폴 거리의 친러 반군 장갑차

(마리우폴 로이터=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아조프스탈) 제철소 인근에서 우크라이나군과 러시아군의 전투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친러시아 반군 장갑차가 도로를 따라 이동하고 있다. 2022.4.13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군에 포로로 잡힌 영국인 2명이 18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영 TV에 출연, 최근 우크라이나 당국에 체포된 친러시아 정치인과의 교환을 요청했다고 로이터, AFP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영상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에게 우크라이나가 친러시아 성향의 야당 지도자 빅토르 메드베드추크를 석방하는 대가로 자신들의 귀국을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들 이름은 각각 숀 피너, 에이든 애슬린으로 우크라이나군 소속으로 참전했다가 러시아군에 잡혔다.

피너와 애슬린이 방송에서 자유롭게 말할 수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체포된 메드베드추크는 우크라이나 친러 성향의 야당 '생명을 위하여'(For Life) 당수이자 사업가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이기도 하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 12일 군복 차림에 수갑을 찬 그의 모습을 공개하고 러시아에 포로 교환을 요구한 바 있다.

체포된 우크라 친러 야당 지도자 메드베드추크
체포된 우크라 친러 야당 지도자 메드베드추크

(우크라이나 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의 친(親)러시아 야당 지도자인 빅토르 메드베드추크가 체포돼 수갑을 차고 있는 모습이 12일(현지시간) 공개됐다. 우크라이나 보안기관은 특수 작전을 통해 메드베드추크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메드베드추크 딸의 대부로 알려져 있다. [제3자 제공] 2022.4.13 sungok@yna.co.kr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