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니 3월 수출입 사상 최고치…'우크라 사태' 영향

송고시간2022-04-18 16:56

beta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세계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면서 석탄·철강·팜유 등 생산국인 인도네시아의 3월 수출입 금액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인도네시아 통계청(BPS)은 3월 수출액이 265억 달러(32조7천억원)로 작년 동월 대비 44.36% 증가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작년 10월의 최고치 57억3천만 달러(6조7천억원)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올해 2월 우크라이나 사태가 터지면서 수출과 수입이 동반 급증한 결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세계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면서 석탄·철강·팜유 등 생산국인 인도네시아의 3월 수출입 금액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물가급등 항의' 인니 시위대 속의 생수 행상인
'물가급등 항의' 인니 시위대 속의 생수 행상인

(수라바야 AFP=연합뉴스) 14일 인도네시아의 수라바야 지방의회 의사당 앞에서 생필품 가격 급등에 항의하는 대학생 시위대 앞으로 생수를 머리 위에 인 행상인이 지나가고 있다. 2022.4.15 jsmoon@yna.co.kr

인도네시아 통계청(BPS)은 3월 수출액이 265억 달러(32조7천억원)로 작년 동월 대비 44.36% 증가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이 기간 수입액은 219억7천만 달러(27조1천억원)로 작년 동기보다 30.85% 증가했다.

이로써 3월 무역수지 흑자 폭은 45억3천만 달러(5조6천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작년 10월의 최고치 57억3천만 달러(6조7천억원)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올해 2월 우크라이나 사태가 터지면서 수출과 수입이 동반 급증한 결과다.

석탄과 팜유 세계 최대 수출국인 인도네시아는 니켈, 구리, 천연가스 등 다른 자원도 풍부하다.

마고 유원노 통계청장은 "석탄 수출량 대부분은 중국과 인도, 필리핀이 사들였지만, 네덜란드와 이탈리아, 독일 등 유럽 국가행 수출량도 늘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전쟁은 수입액 증가에도 영향을 미쳤지만 우리의 석유, 가스, 밀, 콩 등 주요 수입 품목 가격을 상승시켰다"고 덧붙였다.

경제 전문가들은 인도네시아의 3월 수출액뿐만 아니라 수입액이 최고치를 경신한 데 대해 원자재 가격 상승과 함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면서 제조업과 소비가 회복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인도네시아 3월 수출입 사상 최고치
인도네시아 3월 수출입 사상 최고치

[인도네시아 통계청(BPS) 자료·재판매 및 DB 금지]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