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OK!제보] 다리 낀 지체장애 승객 구하려 시민 30명 "지하철 밀었다"

송고시간2022-04-19 06:53

beta

지하철과 승강장 사이 틈에 다리가 낀 장애인을 구하기 위해 시민 30여 명이 발 벗고 나섰다.

김씨를 포함해 해당 칸에 있던 시민 30여 명은 틈을 벌리기 위해 약 10분간 전동차를 밀었다.

김씨는 "처음엔 몇 명의 승객만 전동차를 밀었지만 점점 시민들이 늘더니 30여 명이 다 함께 구호를 맞추며 이를 도왔다"며 "아비규환인 상황에서도 모두 한뜻으로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위급 상황 속 돋보인 시민의식…"하나둘 모여 구호 외치며 구출나서"

[※ 이 기사는 서울에 거주하는 김은채(가명·30대)씨 제보를 토대로 취재해 작성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성진우 인턴기자 = 지하철과 승강장 사이 틈에 다리가 낀 장애인을 구하기 위해 시민 30여 명이 발 벗고 나섰다.

지난 16일 오후 6시 지하철을 타고 약속 장소로 이동하던 김은채 씨는 전동차가 3호선 동대입구역에 섰을 때 느닷없는 쿵 소리에 놀랐다.

소리가 난 곳을 돌아보니 지체 장애가 있는 한 승객이 승강장 틈에 다리가 껴 괴로워하고 있었다.

시민들의 도움으로 발을 뺀 환자에게 응급조치 중인 구급대원들.
시민들의 도움으로 발을 뺀 환자에게 응급조치 중인 구급대원들.

[서울중부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씨는 "체구가 굉장히 왜소하고 눈에 띄게 팔 길이가 짧으셔서 한눈에 몸이 불편하신 분인 걸 알아챘다"며 "오른쪽 다리가 허벅지까지 끼어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문 가까이 서 있던 남성 승객 몇 명이 사고자의 다리를 빼려고 했으나 역부족이자 주변 시민들은 하나둘 밖으로 나와 전동차를 밀기 시작했다.

그렇게 김씨를 포함해 해당 칸에 있던 시민 30여 명은 틈을 벌리기 위해 약 10분간 전동차를 밀었다.

마침내 다리를 뺄 수 있었던 그는 역무원과 구급대원들에게 인계됐다.

김씨는 "처음엔 몇 명의 승객만 전동차를 밀었지만 점점 시민들이 늘더니 30여 명이 다 함께 구호를 맞추며 이를 도왔다"며 "아비규환인 상황에서도 모두 한뜻으로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하철 운행은 지연됐지만 아직 우리 사회엔 따뜻한 분들이 많다고 느꼈다"고 전했다.

당시 사고가 발생한 동대입구역의 승강장 틈.
당시 사고가 발생한 동대입구역의 승강장 틈.

[서울중부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당시 사고를 당한 승객분은 현재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라면서 "앞으로 유사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jw020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