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건설노조, 공사중단 둔촌주공재건축 현장 고용대책 촉구

송고시간2022-04-18 11:21

beta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올림픽파크포레온) 공사가 중단된 가운데 건설노동자들이 사태 해결과 고용대책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서울건설지부는 18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둔촌주공재건축현장 건설노동자들의 생존권을 보장하고 고용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는 공사비 증액 문제를 놓고 조합 집행부와 시공사업단(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이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15일 0시 전면 중단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건설노조, 둔촌주공재건축 공사중단사태 규탄
건설노조, 둔촌주공재건축 공사중단사태 규탄

[촬영 오명언 수습기자]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올림픽파크포레온) 공사가 중단된 가운데 건설노동자들이 사태 해결과 고용대책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서울건설지부는 18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둔촌주공재건축현장 건설노동자들의 생존권을 보장하고 고용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는 공사비 증액 문제를 놓고 조합 집행부와 시공사업단(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이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15일 0시 전면 중단됐다.

김창년 서울건설지부 지부장은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에는 4천여명의 건설노동자가 일해왔다"며 "건설 현장은 우리에게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기량을 펼칠 수 있는 생존의 일터"라고 말했다.

이들은 시공사에 해고 건설노동자의 고용대책 마련 및 공사 중지 철회 등을 요구했다.

둔촌주공 재건축은 5천930가구를 철거하고 지상 최고 35층, 85개 동, 1만2천32가구를 짓는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 사업'으로 꼽힌다. 현재까지 공정률은 52%에 달한다.

공사중단 예고된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
공사중단 예고된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1일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올림픽파크포레온) 공사 현장에 공사중단을 예고하는 현수막이 붙어 있다.
시공사업단은 오는 15일부터 공사 중단을 예고하고, 조합은 계약해지 방침으로 대응함에 따라 공사비 증액 등을 둘러싼 양측의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2022.4.11 utzzza@yna.co.kr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