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애플도 노조 결성 움직임…"뉴욕 매장 직원 서명 시작"

송고시간2022-04-17 12:49

2019년 1월 29일 미국 뉴욕 맨해튼의 애플 스토어 그랜드센트럴역점에서 쇼핑하는 사람들. [AFP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2019년 1월 29일 미국 뉴욕 맨해튼의 애플 스토어 그랜드센트럴역점에서 쇼핑하는 사람들. [AFP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미국 IT기업 애플의 뉴욕 맨해튼 직영 오프라인 매장 직원들이 노동조합 결성을 위해 연판장을 돌려 서명을 받고 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스토어 그랜드센트럴터미널점 직원들은 노조 결성이 최종 승인되면 북미서비스노조(SEIU) 지부 노동자연맹(WU)에 가입할 예정이다.

WU는 최근 스타벅스 매장 직원들의 노조 설립 움직임에도 관여한 바 있다.

애플은 노조 결성을 저지하기 위해 그랜드센트럴터미널점 직원들을 상대로 지난 몇 달간 설득 작업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스토어 그랜드센트럴터미널점 직원들이 충분한 서명을 모아 노조 결성에 성공한다면 애플 오프라인 매장으로는 첫 사례가 된다고 WP는 전했다.

애플은 전세계에서 500개 매장을 운영 중이며, 이중 270여 개가 미국에 있다.

WP는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그랜드센트럴터미널점 외에도 최소 3개 지점에서 노조 결성이 추진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 등의 여파 속에 아마존과 스타벅스, 액티비전 블리자드 등에서 잇따라 노조 결성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여기에는 전 세계적 인플레이션으로 근로자의 실질소득이 감소한 것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는 고용회복에 힘입어 기업의 구인난이 심화하면서 노조의 협상력이 커진 상황이기도 하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