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계곡살인' 유족 "이은해, 보험금 지급 미뤄지자 도움 요청"

송고시간2022-04-17 09:53

피해자 누나 검거 후 심정 밝혀…"동생과 통화라도 하고 싶어"

'계곡 살인' 피해자 누나가 올린 글
'계곡 살인' 피해자 누나가 올린 글

[인터넷 카페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계곡 살인' 피의자 이은해(31)·조현수(30) 씨가 검찰 수사를 받다가 도주한 지 4개월 만에 검거되자 피해자의 누나가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피해자 A(사망 당시 39세) 씨 누나 B씨는 17일 오전 한 인터넷 카페에 글을 올려 "공개수배 이후 매일 쏟아지는 보도와 기사에 마음이 무겁기만 했다"며 "동생이 진심으로 대했을 그들은 제 동생을 그저 돈으로만 이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기가 막힌다"고 토로했다.

이어 "아이를 키우는 어느 엄마가 살인을 저지른 대가로 얻은 보험금으로 아이를 키우려고 하느냐"며 "제 동생을 담보로 경제적 이득을 취하려고 했던 짐승들을 도저히 용서할 수가 없다"고 이씨와 조씨를 비판했다.

B씨는 동생이 숨진 뒤 그의 명의로 된 생명 보험금 지급이 계속 미뤄지자 이씨가 자신에게 직접 도움을 요청했다고도 했다.

그는 "2020년 초쯤 동생의 보험금 지급이 계속 미뤄지니 제게 도움을 청했던 그 뻔뻔함을 기억한다"며 "늦었지만 (이들이) 법으로 심판받을 수 있는 자리까지 왔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너무나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득 오늘 밤은 동생과 전화 통화라도 하고 싶다"이라며 "범죄자는 벌을 받고 동생은 그 여자를 만나기 전으로 돌아가 평범하게 살 수만 있다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B씨는 또 "오랜 시간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신 회원분들께 감사하다"며 "현장에서 애써주신 일산 서부서 형사님들과 인천지검 검사님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날 낮 12시 25분께 경기 고양시 덕양구 모 오피스텔에서 살인·살인미수 혐의를 받는 이씨와 조씨를 동시에 체포했다.

'계곡 살인' 피의자 이은해·조현수 인천지검 압송
'계곡 살인' 피의자 이은해·조현수 인천지검 압송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왼쪽)·조현수(30) 씨가 16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검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2022.4.16 tomatoyoon@yna.co.kr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