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젤렌스키 "마리우폴의 우리 군 없애면 협상 없다"

송고시간2022-04-17 01:55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러시아군에 포위된 남부 항구 도시 마리우폴에서 저항 중인 자국군을 없앤다면 러시아와의 협상은 중단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매체 프라우다와의 인터뷰에서 "(마리우폴에 있는) 우리 군대, 우리 사람들을 없앤다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어떠한 협상도 중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영토와 국민을 두고 협상하지 않기 때문에 그것은 (협상의) 교착 상태를 만들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마리우폴은 2014년 러시아가 무력으로 병합한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와 친러 분리주의 반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연결하는 요충지다.

이에 러시아는 마리우폴을 최우선 공략 목표로 삼고 포위 공격을 계속하고 있다.

반면 이곳을 방어하는 아조프 연대와 우크라이나 해병대는 50일 넘게 결사 항전을 펼치고 있지만, 한계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engin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HHYjLgPx_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