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흥민 침묵' 토트넘, 브라이턴에 0-1 패배…4연승 중단

송고시간2022-04-16 22:32

손흥민, 4경기 연속 골 무산

분투하는 손흥민
분투하는 손흥민

[Action Images via Reuters=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던 손흥민(30·토트넘)의 발끝이 침묵하자 팀의 연승도 멈췄다.

토트넘은 16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과 2021-20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4연승을 달렸던 토트넘은 연승 행진을 멈추며 불안한 4위(승점 57·18승 3무 11패)를 지켰다.

두 경기를 덜 치른 5위 아스널(승점 54·17승 3무 10패)과 승점 차는 3에 불과하다.

최근 물오른 골 감각을 과시했던 손흥민은 이날 선발로 나서서 88분을 뛰었으나 공격 포인트를 쌓지 못했다.

그는 직전 애스턴 빌라전 해트트릭을 포함해 최근 리그 3경기에서 6골을 폭발했지만, 네 경기 연속 득점은 불발됐다.

손흥민은 올 시즌 EPL에서 17골(6도움)을 넣어 리그 득점 2위에 올라 있다.

그는 이날 득점포를 가동했다면 지난 시즌 세운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골(17골) 기록을 경신할 수 있었으나,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토트넘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 데얀 쿨루세브스키를 최전방에 세워 브라이턴을 상대했지만, 전반 단 1개의 슈팅(유효 슛 0)을 시도하는 데 그쳤다.

전반 1분 케인이 멀리서 찬 오른발 슛이 힘없이 상대 골키퍼에게 향했고, 그 뒤로는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오히려 브라이턴이 5개의 슈팅(유효 슛 2개)을 시도하며 토트넘을 위협했다.

전반 22분 토트넘 수비가 걷어낸 공을 에녹 음웨푸가 강한 오른발 슛으로 연결한 게 굴절돼 골대를 벗어났다.

2분 뒤에는 토트넘이 벤 데이비스의 패스 실수로 가슴 철렁이는 순간을 맞기도 했다.

하지만 브라이턴도 전반 추가 시간 음웨푸의 오른발 중거리 슛이 토트넘 골키퍼 위고 요리스에게 안기는 등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0의 균형은 후반에도 한동안 이어졌다.

손흥민이 후반 13분 기회를 잡았지만,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찬 오른발 슛이 상대 수비에 막혔다.

토트넘은 후반 19분 쿨루세브스키를 루카스 모라로, 8분 뒤 로드리고 벤탄쿠르를 해리 윙크스로 교체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기뻐하는 브라이턴 선수들
기뻐하는 브라이턴 선수들

[로이터=연합뉴스]

후반 43분에는 손흥민을 빼고 스테번 베르흐베인을 투입했으나, 오히려 브라이턴에 점수를 내주고 말았다.

브라이턴은 후반 45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공을 잡은 레안드로 트로사르가 오른발 슛으로 결승 골을 터트려 한 골 차 승리를 매조졌다.

9일 아스널을 2-1로 꺾은 브라이턴은 토트넘까지 잡고 2연승을 달려 10위(승점 40·9승 13무 10패)로 올라섰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