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오수 검찰총장 "'계곡살인' 실체 진실 명확히 밝혀야"

송고시간2022-04-16 19:42

beta

김오수 검찰총장은 16일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들이 도주 4개월 만에 붙잡히자 "철저한 수사로 실체 진실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인천지검 수사팀에 지시했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김 총장은 이날 인천경찰청과 피의자 이은해(31)·조현수(30)씨 검거 합동팀을 구성해 이들을 추적해온 인천지검 수사팀의 노고를 격려하며 검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풀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씨는 내연남인 조씨와 함께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 24분께 경기도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A(사망 당시 39세)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계곡 살인' 이은해·조현수 검거
'계곡 살인' 이은해·조현수 검거

(고양=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오른쪽)·조현수(왼쪽 뒤)씨가 16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인치된 후 간단한 조사를 끝내고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2022.4.16 kimb01@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은 16일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들이 도주 4개월 만에 붙잡히자 "철저한 수사로 실체 진실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인천지검 수사팀에 지시했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김 총장은 이날 인천경찰청과 피의자 이은해(31)·조현수(30)씨 검거 합동팀을 구성해 이들을 추적해온 인천지검 수사팀의 노고를 격려하며 검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풀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장은 또 "검찰 수사권 폐지 법안으로 검찰이 더는 국민들의 인권 보호 및 피해 구제를 적극적으로 하지 못하게 될 것이 우려된다"면서도 "앞으로도 억울한 피해자가 없도록, 죄지은 사람은 반드시 처벌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씨는 내연남인 조씨와 함께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 24분께 경기도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A(사망 당시 39세)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같은 해 2월과 5월에도 복어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이거나 낚시터 물에 빠뜨려 A씨를 살해하려 한 혐의 등도 받는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14일 2차 검찰 조사를 앞두고 도주한 뒤 행방이 묘연했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이씨와 조씨를 공개수배하면서 공개 수사로 전환했고 도주 123일 만에 검거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9M_xZHU9Ds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