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SSG, 삼성 꺾고 다시 '연승 모드'…노경은 시즌 3승

송고시간2022-04-16 17:26

타점 1위 한유섬은 싹쓸이 3루타·2루타로 홀로 4타점 원맨쇼

시즌 3승을 거둔 SSG 랜더스 노경은
시즌 3승을 거둔 SSG 랜더스 노경은

[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2연승을 거두며 1위를 질주했다.

SSG는 1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홈 경기에서 이적생 노경은의 호투를 앞세워 6-2로 승리했다.

개막 후 10연승으로 이 부문 타이기록을 세웠던 SSG는 14일 연승이 끊긴 뒤 다시 연승 모드를 가동하며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1회 최주환의 우익수 옆 적시타와 케빈 크론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먼저 올린 SSG는 선발 투수 노경은의 호투가 이어지면서 4회까지 2-0으로 앞섰다.

삼성이 5회 김태군의 볼넷과 김지찬의 안타 등을 묶어 1점을 추격하자 SSG 타자들은 바로 반격했다.

5회 김강민의 볼넷과 최지훈의 우중간 1루타, 김성현의 볼넷으로 1사 만루 기회를 잡은 SSG는 해결사 한유섬이 우익선상을 타고 흐르는 3타점 싹쓸이 3루타를 터뜨려 삼성과의 격차를 4점으로 벌렸다.

한유섬은 5-1로 앞선 7회 우중간 2루타로 김성현을 홈으로 불러들여 이날 하루에만 4타점을 기록하고 시즌 타점을 21개로 늘려 이 부문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3타점 3루타를 터뜨린 SSG 한유섬
3타점 3루타를 터뜨린 SSG 한유섬

[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은 5∼7회 3이닝 연속 주자를 누상에 내보내고도 후속타 불발로 답답한 경기력을 보였다.

6회 오선진이 2사 후 우익수 앞 안타로 출루했지만, 김태군이 2루 뜬공으로 기회를 날렸고, 7회에도 2사 1, 3루의 득점 기회를 맞았지만 피렐라가 2루 땅볼을 치면서 추격 기회를 잃었다.

삼성은 9회 마지막 공격에서 선두 타자 김태군의 중전 안타와 김재혁의 볼넷 등을 묶어 1점을 따라붙었지만, 구자욱이 2루 땅볼로 물러나면서 추가 점수를 내지 못했다.

SSG 노경은은 5이닝 동안 삼진 2개를 낚아내며 4피안타 1실점을 기록해 시즌 3번째 선발승을 수확했다.

2타수 1안타 1득점으로 활약한 SSG 3루수 최정은 5회 수비 때 허벅지 통증을 호소해 김성현과 교체됐다.

SSG 구단 관계자는 "최정이 허벅지 앞부분에 불편함이 있다고 알려 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면서 "부상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