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험사 만행" 제보로 제 발등 찍은 '계곡살인' 이은해

송고시간2022-04-16 17:12

'계곡 살인' 이은해·조현수 검거
'계곡 살인' 이은해·조현수 검거

(고양=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조현수(30)씨가 16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인치되면서 언론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2022.4.16 kimb01@yna.co.kr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관할서에서 익사로 내사 종결했는데, 보험금을 주기 싫어 온갖 트집을 잡고 있어요."

SBS 시사프로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2020년 3월 보험사 분쟁 관련 제보를 접수하던 중 한 여성의 전화를 받았다. 남편이 자신 등에게 남긴 사망 보험금을 보험사가 정당한 사유 없이 지급하지 않고 있다는 게 제보의 핵심 내용이었다.

제보자는 바로 '계곡 살인' 사건 피의자 이은해(31)씨.

이씨는 16일 내연남인 조현수(30)씨와 함께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모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이씨 남편 A(당시 39세)씨가 2019년 6월 30일 경기도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다이빙하다 사망한 지 2년 9개월여만이다.

이번 사건은 처음에는 수영에 미숙한 남성이 물놀이 중 숨진 단순 변사로 마무리될 뻔했다. 윤씨 사망사건을 처음 조사한 가평경찰서는 별다른 혐의점을 찾지 못하고 같은 해 10월 단순 변사사건으로 내사 종결했다.

이씨는 같은 해 11월께 보험회사에 남편의 생명보험금을 청구했지만, 보험사는 사기 범행을 의심해 보험금 지급을 거부했다.

보험금 수령이 뜻대로 되지 않자 이씨는 보험금 지급을 거부하는 보험사의 '만행'을 고발한다며 2020년 3월 방송사 여러 곳에 천연덕스럽게 직접 제보했다.

하지만 이씨 주장이 여러 측면에서 석연치 않은 사실을 파악한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2020년 10월 '가평계곡 익사 사건 미스터리'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내보냈다.

2019년 11월 유족 지인의 제보를 토대로 재수사를 벌이던 일산서부서도 방송 두 달 뒤인 2020년 12월에 살인과 보험사기 미수 혐의를 적용해 이씨와 조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내연관계인 이들이 8억원의 생명 보험금을 노리고, 수영을 못하는 A씨에게 다이빙을 강요해 살해한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이들의 주거지 관할청인 인천지검은 이들의 추가 혐의도 찾아냈다.

피해자가 사망하기 수개월 전부터 생명 보험금을 타낼 목적으로 복어 피(독)를 섞은 음식을 먹이거나 낚시터에서 물에 빠뜨려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 2건을 확인해 추가 입건한 것이다.

이처럼 단순 보험 사기로 끝날 뻔한 사건이 엄청난 대중적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검경 합동 검거팀까지 구성될 정도로 확대된 데에는 이씨의 허위 제보가 결정적인 실마리를 제공한 셈이다.

또 이들은 작년 12월 14일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두고 종적을 감추고 도주한 탓에 공개 수사 대상에 오르며 얼굴과 이름까지 노출돼 버렸다.

3차례의 살인 시도 끝에 남편을 살해하고 보험금을 타내려 방송사에 허위 제보까지 한 탐욕이 돌이킬 수 없는 파국을 초래한 셈이다.

inyo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9M_xZHU9D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