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인철 사회부총리 후보자, '강남 1주택' 등 33억 신고

송고시간2022-04-16 15:53

사회부총리 겸 교육장관 후보자에 김인철 내정
사회부총리 겸 교육장관 후보자에 김인철 내정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장관 후보자 및 비서실장을 발표했다. 사진은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내정된 김인철 전 한국외대 총장. 2022.4.13 [당선인 대변인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6일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안을 국회에 보냈다.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장남 재산으로 총 33억343만 원을 신고했다.

이 후보자 본인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 20억 9천300만 원을 보유했다.

이 후보자는 예금(3억2천765만 원), 2016년식 제네시스 차량(2천398만 원), 증권(3억659만 원)을 신고했다.

배우자는 예금 1억4천816만 원, 증권 2억9천1만 원을, 장남은 예금 8천84만 원과 증권 2천558만 원을 각각 신고했다.

모친은 '타인 부양'을 이유로 재산 신고 고지를 거부했다.

병역은 후보자 본인의 경우 육군 중위로 1982년 만기 제대했다. 장남도 육군 병장으로 2013년 만기 전역했다.

윤 당선인은 김 후보자에 대해 "사회부총리로서 범부처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따뜻하고 포용적인 공정한 사회를 조성하여 국민통합을 견인하는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