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도주 4개월만에 체포(종합2보)

송고시간2022-04-16 18:41

beta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조현수(30)씨가 검찰 수사를 받다가 도주한 지 4개월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6일 오후 12시 25분께 경기 고양시 덕양구 모 오피스텔에서 살인·살인미수 혐의를 받는 이씨와 조씨를 동시에 체포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14일 2차 검찰 조사를 앞두고 도주한 지 123일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씨, 검거망 좁혀지자 오늘 오전 아버지에 자수 의사 밝혀

인천지검 압송…검찰, 조만간 구속영장 청구·수사 본격화

'계곡 살인' 이은해·조현수 검거
'계곡 살인' 이은해·조현수 검거

(고양=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조현수(30)씨가 16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인치되면서 언론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2022.4.16 kimb01@yna.co.kr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조현수(30)씨가 검찰 수사를 받다가 도주한 지 4개월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6일 오후 12시 25분께 경기 고양시 덕양구 모 오피스텔에서 살인·살인미수 혐의를 받는 이씨와 조씨를 동시에 체포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14일 2차 검찰 조사를 앞두고 도주한 지 123일 만이다.

이들의 검거에는 이씨 아버지가 딸의 자수 의사를 경찰에 전달하는 등 결정적 역할을 했다. 이씨는 경찰의 검거망이 좁혀오자 이날 오전 아버지에게 자수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이씨 아버지는 "딸이 자수하려고 한다. 오피스텔이 (서울지하철 3호선) 삼송역 근처라고 한다"며 은신처의 대략적인 위치를 경찰에 알려줬다.

이미 은신처로 사용 중인 오피스텔 건물을 파악하고 탐문을 하던 경찰은 이씨의 아버지를 통해 이들에게 오피스텔 건물 복도로 스스로 나오도록 설득했다.

오피스텔 건물 복도에는 조씨 혼자 나왔고, 수사관이 조씨를 따라 오피스텔 안으로 들어가 이씨도 체포했다. 당시 이 오피스텔에는 이씨와 조씨만 있었으며 조력자는 없었다.

이들은 그동안 음식을 제대로 먹지 못한 듯 비교적 야윈 상태였고, 체포 당시 초췌한 모습이었다. 은신처로 사용된 오피스텔 내부에는 페트병에 담긴 생수가 3∼4상자 쌓여 있었으며 내부는 집기류도 거의 없이 정돈되지 않은 상태였다.

이들이 은신한 오피스텔은 서울지하철 3호선인 삼송역 인근에 있다. 삼송역 주변은 대형 쇼핑몰과 대단지 아파트가 밀집해 유동 인구가 많은 곳이다.

경찰은 이씨와 조씨가 인적이 드물어 비교적 눈에 잘 띄는 도심 외곽이 아닌 도심 한가운데에 오피스텔을 구해 숨어 지낸 것으로 보고 있다.

'계곡 살인' 사건 의자 이은해(왼쪽), 조현수
'계곡 살인' 사건 의자 이은해(왼쪽), 조현수

[인천지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에 체포된 이씨와 조씨는 이날 오후 4시 10분께 경찰 승합차를 타고 고양경찰서에 도착했다.

이씨는 검정 모자를 쓴 채 회색의 긴 점퍼를 입고 있었고, 조씨도 모자에 검은색 재킷을 입은 모습이었다. 둘 다 모자를 쓴데다 마스크를 착용해 얼굴은 거의 드러나지 않았다.

이들은 "범행 인정하냐. 유족에게 할 말은 없느냐"는 취재진의 잇따른 질문에 고개를 숙인 채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검찰은 이날 이씨와 조씨를 고양경찰서에서 넘겨받아 인천지검으로 압송했으며 도주 경위 등을 조사한 뒤 이르면 17일이나 늦어도 18일에는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씨와 조씨는 미리 법원에서 발부받은 영장에 의해 체포했기 때문에 48시간 안에는 구속영장을 청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씨는 내연남인 조씨와 함께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 24분께 경기도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A(사망 당시 39세)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수영을 전혀 할 줄 모르는 A씨에게 계곡에서 스스로 다이빙을 하게 유도한 뒤 구조하지 않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같은 해 2월과 5월에도 복어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이거나 낚시터 물에 빠뜨려 A씨를 살해하려 한 혐의 등도 받는다.

피해자가 사망하기 전 계곡에서 함께 물놀이한 조씨의 친구 B(30)씨도 살인 등 혐의를 받고 있다. 전과 18범인 그는 다른 사기 사건으로 이미 구속된 상태다.

검찰은 이들이 A씨 명의로 든 생명 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so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9M_xZHU9D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