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컷오프' 민주당 전남 지방의원 예비후보 30명 재심 기각

송고시간2022-04-15 18:42

민주당 전남도당
민주당 전남도당

[민주당 전남도당 제공=연합뉴스]

(무안=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더불어민주당 6·1 지방선거 후보 공천에서 배제된 예비후보 중 30명이 재심을 신청했으나 모두 기각됐다.

민주당 전남도당은 15일 "공직선거후보자 추천 재심위원회가 1· 2차 공천배제(컷오프)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 광역의원 후보 9명, 기초의원 후보 21명을 심사한 결과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재심위원회는 29명의 재심 신청을 기각했고 1명은 신청 요건이 성립하지 않아 별도 심사 없이 바로 각하했다.

전남도당에 따르면 재심 신청자들은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의 정밀 검증·심사에서 부동산 투기, 갑질 의혹, 뇌물수수, 사기, 상습 음주운전, 폭력, 도박 등의 이유로 공천 대상에서 배제됐다.

민주당 전남도당 측은 "정치신인들이 문턱을 넘을 수 있도록 진입 장벽을 더 낮추고, 투명하고 공정한 공천 과정을 거쳐 경쟁력 있는 후보를 내겠다"고 밝혔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