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지현·김단비·최이샘 등 여자프로농구 FA 선수 21명 공시

송고시간2022-04-15 16:58

여자프로농구 하나원큐 신지현
여자프로농구 하나원큐 신지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신지현(하나원큐), 김단비(신한은행), 최이샘(우리은행) 등 여자프로농구 2022년 자유계약선수(FA) 대상자 21명이 공시됐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5일 이번 시즌 FA 대상자 21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FA는 1차와 2차로 나뉘는데 프로 데뷔 후 처음 FA 자격을 얻은 1차 FA 대상자는 이주연(삼성생명), 한엄지, 김연희(이상 신한은행), 이하은(하나원큐), 김시온(BNK)까지 5명이다.

이들은 1차 협상 기간에 원소속 구단과 우선 협상을 진행하고 결렬되면 2차 협상 기간부터 다른 구단과 만날 수 있다.

2차 FA는 신지현, 김단비, 최이샘, 한채진(신한은행) 등 16명으로 이들은 1차 협상 기간부터 모든 구단과 협상이 가능해 1차 FA보다 이적이 좀 더 자유롭다.

1차 협상은 16일부터 25일 오후 5시까지며 2차 협상은 26일부터 5월 5일 오후 5시까지 할 수 있다.

1, 2차 협상 기간에 계약을 맺지 못한 선수들은 원소속 구단과 3차 협상을 하게 되며 기간은 5월 6일부터 5월 12일 오후 5시까지다.

FA 대상자가 다른 팀으로 이적하면 원소속 구단은 WKBL 규정에 따라 보상 선수 1명 또는 현금 보상을 택할 수 있다.

보호 선수와 현금 보상 범위는 FA 대상자의 공헌도 순위에 따라 달라진다. 이번 시즌 공헌도 순위 1∼10위에 드는 김단비(5위), 신지현(8위), 한채진(9위)이 이적할 경우 보호 선수 4명을 제외한 선수 1명 또는 계약 금액의 300%를 보상으로 택할 수 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