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붕괴사고 100일] ① 여전한 안전 불감증…"지옥같은 세상"

송고시간2022-04-17 05:00

설계 무단변경·안전계획 누락 등 건설 현장 곳곳 '불법 공사 여전'

[※편집자 주 = 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가 오는 20일로 사고 발생 '100일'을 맞습니다. 사고의 직접 책임자에 대한 처벌이 진행되고 있고, 건설회사의 과실 책임에 대한 행정적 처분절차가 진행 중입니다. 같은 사고를 다시는 반복하지 말자는 다짐과 함께 다양한 재발방지책도 쏟아져 나왔지만, 건설 현장에선 아직도 '돈과 시간'을 위해 사람의 목숨을 담보로 맡기는 실태는 여전합니다. 연합뉴스는 광주 붕괴사고를 다시 기억해 비극이 반복되는 것을 막기 위해 3꼭지로 나눠 붕괴사고 후속 진행 상황을 점검합니다.]

붕괴 사고 발생한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발생한 화정아이파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6개 층이 한꺼번에 무너진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가 발생한 지 어느덧 100일.

누군가의 남편이자 누군가의 아버지였을 6명의 소중한 생명을 앗아간 참사는 기본조차 지키지 않은 안전 불감증에서 시작됐다.

설계를 무단으로 변경한 것도 모자라 설계 변경에 대한 안전성 검토도 이뤄지지 않았고, 기본 중의 기본인 동바리(지지대)조차 제대로 설치하지 않았다가 참담한 결과가 발생했다.

어처구니없는 인재(人災)를 지켜봤던 다른 건설 현장은 사고 이후 얼마나 바뀌었을까.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이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이후 3달간 상시·특별점검에서 확인한 건설 현장의 안전 불감증은 여전했다.

오히려 일부 현장에서는 붕괴 사고 현장과 판에 박힌 듯한 아찔한 불법 시공을 답습하고 있었다.

갱폼을 설치한 광주의 한 대형 아파트 건설 현장은 설계 도면을 무시하고 제멋대로 시공한 사실이 적발됐다.

갱폼이란 외부 벽체 거푸집을 설치하거나 해체할 때 작업자들이 발판으로 사용하는 일체형 케이지(CAGE)인데, 문제가 생길 경우 인명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설계와 다른 방법으로 시공하려면 그 방법이 안전한지 전문가의 사전 검토가 반드시 필요하지만 '현장의 경험'이라는 안일함이 그 자리를 대신했다.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에서도 현장의 경험으로 콘크리트 타설 방법을 무단으로 변경한 것이 사고 원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붕괴 발생한 화정아이파크
붕괴 발생한 화정아이파크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아파트 23~38층 외벽 등 구조물이 무너져 내려 1명이 다치고 6명이 연락두절 됐다. 사진은 사고 발생 나흘째인 14일 화정아이파크. 2022.1.14 iso64@yna.co.kr

결국 광주노동청은 원청과 하청업체 관계자 3~4명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으로 입건해 처벌하기로 했다.

기초 공사 중인 또 다른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는 유해위험방지계획서를 제대로 마련하지 않았다가 적발됐다.

공사 과정에서 10m 이상 땅을 굴착할 경우 위험 요인을 사전에 조사해 예방하고 안전한 작업을 위한 계획을 세워 관련 기관에 심사를 받아야 한다.

그러나 해당 업체는 10m 이상 굴착하면서도 이러한 안전 계획을 세워놓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정상적으로 안전 계획을 세워 심사를 받게 되면 공사 지연과 비용 증가가 불가피해 규정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돈과 시간을 위해 사람의 목숨을 담보로 맡긴 셈이다.

광주노동청은 해당 업체에 대해 관계 법령에서 정한 가장 엄중한 제재인 과태료 1천만원을 부과했다.

당국은 이들을 포함해 붕괴 사고 이후 3개월여 동안 건설 현장 18곳에서 법을 위반한 공사 실태를 적발하고 과태료 부과 또는 사법 처리할 계획이다.

다시는 같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길 바라던 유가족들은 어김없이 반복되고 있는 안전불감증 행태에 답답한 마음을 호소했다.

수색 종료 소회 밝히는 붕괴 피해자 가족협의회 안정호 대표
수색 종료 소회 밝히는 붕괴 피해자 가족협의회 안정호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피해자 가족 협의회 안정호 대표는 이를 '지옥 같은 세상'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한쪽에선 사람이 죽어가고 있는데 다른 한쪽에선 여전히 (잘못된) 일을 반복하며 잘 먹고 잘살고 있다"며 "우리가 믿고 있던 사회 시스템이 필요한 순간에는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스템이 바뀌려면 정치인 등 현실 권력이 나서야 하는데 여러 정치인이 현장을 방문하고 간 뒤 바뀐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광주시장 후보자들 역시 개발과 발전을 말하면서 그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아픔은 전혀 이야기하지 않고 있다"며 "지역에서 정치를 하겠다는 사람들이라면 피하지 말고 (안전 사회에 대한) 얘기를 해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