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뿌리 찾는 독일 입양한인 "매년 커지는 마음속 상처 치유하고파"

송고시간2022-04-17 08:30

1984년 5월5일 서울 출생 권정애 씨, 대한사회복지회 통해 3개월때 입양

전남 순천 고향 아버지·어머니 양 씨 사이 넷째로 태어나

입양 당시(오른쪽)와 어릴 적 모습
입양 당시(오른쪽)와 어릴 적 모습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매년 커지는 마음속 상처를 가족을 만나 치유하고 싶습니다."

독일 함부르크에 거주하는 에바 비키르치(한국명 권정애·38) 씨가 "가족 중 한 명이라도 찾을 수 있다면 정말 좋겠다"며 간절한 마음으로 친부모와 가족을 찾고 있다.

권 씨는 "현재 저는 편안한 삶을 살고 있다. 부모님께서도 행복하게 사셨는지 궁금하다"며 "결정하기까지 정말 어려우셨겠지만, 더 나은 삶의 기회를 얻길 바라는 마음에서 저를 떠나보내셨다고 믿고 있다"고 어딘가에 있을 친부모에게 전했다.

17일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에 따르면 권 씨는 1984년 5월 5일 오전 6시 40분 서울의 이범병원(현재 폐원)에서 태어났다. 출생 당시 3.4㎏의 건강한 아기였다.

친부모는 한 달 뒤인 6월 8일 그를 입양기관인 대한사회복지회에 맡겼다. 당시 부모가 상담했던 사무소는 '서울 강동구 암사동 196-1'에 위치했다고 한다.

그의 한국 이름 '정애'는 기관에서 지어줬다.

그는 입양기관을 통해 친아버지에 대한 정보를 들었다. 아버지 권 씨는 그가 태어날 당시 38살이었고, 전남 순천이 고향이었다. 서울에서 목수로 일했다. 아버지 위로는 형이 3명 있었는데, 이들도 모두 서울에 거주하면서 일했다.

아버지는 어머니 양 씨와 결혼했다. 정애 씨를 낳을 당시 어머니는 33살이었다. 어머니는 아버지와 같은 고향에서 자랐고, 남동생 2명과 여동생 2명이 있었다고 한다.

정애 씨를 낳기 전 이미 3명의 자녀를 뒀던 그의 부모는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그를 입양 보내기로 했다고 한다.

권정애 씨 현재 모습
권정애 씨 현재 모습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 제공]

그는 1984년 8월 1일 독일인 부부에게 입양됐다. 양아버지는 의사였고, 양어머니는 가정주부였다. 양부모는 비키르치 씨가 외로워할까 봐 3년 후 한국에서 여동생 한 명을 더 입양했다.

입양한 지 35년만인 2019년 모국 땅을 처음 밟은 그는 3주 동안 머물면서 친가족을 찾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친언니, 친부모를 만나야겠다고 생각한 뒤 곧바로 한국어와 한국 문화도 공부했다.

그는 2020년 본격적으로 뿌리 찾기에 나섰지만, 아직 이렇다 할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저는 좋은 삶을 살 수 있었어요. 대학에서 경영학 학사학위를 받았고, 함부르크의 좋은 집에서 살고 있어요. 걱정하실 필요 없어요. 저를 좀 만나주셨으면 합니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