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출신 2인자 홍콩행정장관 당선 예고…'경찰국가' 우려

송고시간2022-04-15 11:06

유일하게 후보 등록…당선 필요한 선거위원 과반 지지 얻어 등록

다음달 8일 '체육관 선거'…경찰 출신 첫 행정수장

존 리 전 홍콩 정무부총리
존 리 전 홍콩 정무부총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존 리(64) 홍콩 전 정무부총리가 차기 행정장관 선거에서 선거인단 과반 지지를 확보해 단독 출마하면서 사실상 당선이 확정된 모양새다.

행정관료가 아닌 경찰 출신 첫 홍콩 행정장관이 나오는 것이다.

홍콩 정부는 14일 저녁 행정장관 선거 후보 등록을 마감한 결과 리 전 부총리가 유일하게 등록했다고 발표했다.

선거는 다음 달 8일 선거위원회의 간접선거로 진행된다.

출마 지원자는 1천454명인 선거위원 가운데 최소 188명의 지지를 얻은 후 후보 등록을 할 수 있다.

리 전 부총리는 786명의 지지를 얻어 후보 등록을 했다. 행정장관에 당선되려면 선거위원 과반(728명 이상)의 득표를 얻어야 하는데 리 후보가 이미 과반의 지지를 확보했기 때문에 사실상 당선이 확정된 셈이다.

공직 선거 출마 자격심사위원회의 심사 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무난한 통과가 예상된다. 심사위는 홍콩 정부와 기본법(홍콩 미니 헌법)에 대한 충성심과 과거 전력 등을 검증한다.

인구 740만명인 홍콩에서 행정장관 선거는 지금껏 1천명 내외 선거위원이 뽑는 이른바 '체육관 선거'로 진행돼 일반 시민은 참여할 수 없다.

그럼에도 2017년 선거까지는 야권 후보가 경선에 진출하거나 여권인 친중 진영 내에서도 복수의 후보를 내세워 치열한 경쟁이 펼쳐진 바 있다.

하지만 선거법 개정으로 지난해 자격심사위가 설치되면서 야권의 공직 선거 출마가 사실상 가로막혔고 이후 실시된 선거위원회 선거와 입법회(의회) 선거는 야권의 불참 속 친중 진영의 잔치로 끝났다.

존 리 전 홍콩 정무부총리
존 리 전 홍콩 정무부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행정장관 선거도 속전속결로 끝나버린 모양새다.

지난 4일 현직 캐리 람 행정장관이 연임에 도전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직후 2인자 리 후보가 출마를 선언했다.

중국 정부의 '낙점'을 받은 그가 공약도 발표하지 않은 상태에서 '건제파'로 불리는 친중 진영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어 당선을 예약했다.

선거를 치르고 나면 리 전 부총리는 홍콩 주권 반환 25주년이자 중국공산당 창당 101주년인 오는 7월 1일 제6대 홍콩 행정장관에 취임하게 된다.

홍콩에서 행정관료가 아닌 경찰 출신 첫 행정장관의 탄생이다.

이를 두고 홍콩이 중국에 이어 '경찰국가'가 되는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1977년 경찰에 입문한 리 전 부총리는 2017년 보안장관에 임명돼 2019년 반정부 시위를 강경 진압했고, 중국 정부는 지난해 6월 그를 정무부총리로 임명했다.

1997년 홍콩 주권 반환 후 경찰 및 보안 분야 출신이 홍콩 정부 2인자인 정무부총리에 오른 것은 그가 처음이다.

중국은 2020년 6월 홍콩국가보안법을 제정한 후 '안정'을 강조하며 리 전 부총리를 비롯해 기율부대 출신들을 홍콩 정부 요직에 앉혔다. 이로 인해 홍콩의 '문민정부'가 '무민정부'로 탈바꿈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리 후보는 지난 12일 기자들과 만나 중국 정부가 제정해 시행 중인 홍콩국가보안법 이외 홍콩 정부가 자체적으로 국가보안법을 만드는 것을 최우선 순위로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금융허브인 홍콩에서 경제·금융이나 행정 경험이 없는 인사가 정무부총리에 이어 행정장관에 취임하는 것을 두고 친중 진영에서도 일부 우려가 제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상황에서 리 전 부총리가 "결과 지향적인 정부를 만들겠다"고 밝히자, 행정관료로 42년을 재직한 람 장관이 법과 절차 준수를 고집한 것과 전혀 다른 스타일의 행정부가 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