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준금리 인상에 KB·신한·하나, 예적금 금리 최대 0.4%p↑(종합2보)

송고시간2022-04-15 17:50

사진은 서울 신한은행 본점 창구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은 서울 신한은행 본점 창구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이지헌 기자 = 한국은행이 지난 14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올리자 시중은행들도 예·적금 금리 인상에 나섰다.

신한은행은 오른 기준금리를 반영해 18일부터 정기예금과 적립식예금 36가지 상품의 금리를 최대 0.4%포인트 올린다고 15일 밝혔다.

친환경 실천을 독려하는 '아름다운 용기 정기예금' 최고 금리가 2.2%로 0.4%포인트 높아지고, 월 300만원까지 입금 가능한 1년 만기 '알.쏠 적금' 최고 금리도 3.0%로 0.2%포인트 오른다.

1∼60개월 기간 선택이 가능한 신한은행 대표 적금 상품 '신한 S드림 적금' 금리 역시 최대 0.3%포인트 인상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시장금리 상승과 한은 기준금리 인상에 맞춰 고객에 적용하는 예적금 금리도 올렸다"고 설명했다.

KB국민은행 창구
KB국민은행 창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KB국민은행도 18일부터 정기예금과 적립식예금 39가지 상품의 금리를 최대 0.4%포인트 인상한다.

이에 따라 KB국민은행의 반려동물 테마 상품인 'KB반려행복적금'의 3년만기 최고 금리는 연 3.60%, 'KB더블모아 예금'의 1년 기준 최고 금리는 연 2.30%로 높아진다.

특히 고령층 대상 'KB골든라이프연금우대예금', 'KB골든라이프연금우대적금'과 여행 특화상품인 'KB두근두근여행적금'의 금리는 0.4%포인트씩 오른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과 최근 시장금리 상승에 맞춰 수신금리 인상을 결정했다"며 "특히 고령층 우대 상품과 여행 테마상품의 금리를 다른 상품보다 큰 폭으로 올렸다"고 설명했다.

하나은행도 18일부터 대표 수신 상품 금리를 최대 0.35%포인트 상향해 적용하기로 했다.

하나의 정기예금 1년 만기 최고 금리는 1.90%에서 2.15%로 0.25%포인트, 2년 만기 최고 금리는 1.95%에서 2.25%로 0.30%포인트 각각 오른다.

중도해지를 하더라도 고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는 369 정기예금은 1년 만기 상품 기본금리가 0.35%포인트 인상돼 최고 1.80%의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급여하나 월복리 적금 및 주거래 하나 월복리 적금은 1년 만기 기준 최고 2.70%에서 2.95%로, 3년 만기 기준 최고 3.0%에서 3.25%로 각각 상향 조정된다.

나머지 예·적금 상품 27종의 경우 21일부터 기본금리를 0.25%포인트 올리기로 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한은 기준금리 인상에 발맞춰 예·적금 수요자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손님들의 자산증식에 도움이 되고자 금리 인상을 결정했다"며 "향후 기준금리 변동 및 시장 상황에 따라 상품금리를 빠르게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창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창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