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가 해냈다, SSG 개막 최다 11연승 도전 저지…홍창기 2타점

송고시간2022-04-14 21:32

beta

LG 트윈스가 SSG 랜더스의 프로야구 개막 최다 연승 신기록 도전을 가로막았다.

LG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SSG에 5-1로 승리했다.

전날 2003년 삼성 라이온즈가 세운 개막 최다 10연승 기록과 타이를 이뤘던 SSG는 신기록에 도전했으나 선발 윌머 폰트가 5이닝 4실점(3자책)으로 부진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성주 ‘도루 성공’
문성주 ‘도루 성공’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4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SSG 랜더스 대 LG 트윈스 경기. 2회 말 1사 1루 때 LG 문성주가 도루에 성공하고 있다. 2022.4.14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LG 트윈스가 SSG 랜더스의 프로야구 개막 최다 연승 신기록 도전을 가로막았다.

LG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SSG에 5-1로 승리했다.

2위 LG는 1위 SSG를 2경기 차로 추격했다.

SSG는 개막전부터 이어진 10연승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전날 2003년 삼성 라이온즈가 세운 개막 최다 10연승 기록과 타이를 이뤘던 SSG는 신기록에 도전했으나 선발 윌머 폰트가 5이닝 4실점(3자책)으로 부진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LG는 1회초 선발 투수 애덤 플럿코가 최지훈에게 기습번트 안타와 도루를 허용한 뒤 후속 타자 최정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으면서 선취점을 뺏겼다.

허를 찌르는 기동력에 당한 LG는 2회말 공격에서 똑같이 갚아줬다.

LG는 문성주가 우전 안타로 출루한 뒤 2루를 훔쳤고, 서건창이 내야 안타를 때리면서 1사 1, 3루 기회를 잡았다.

이후 홍창기가 좌익선상 적시 2루타를 때렸다.

SSG 좌익수 오태곤은 타구를 더듬은 뒤 부정확한 송구를 했고, 그 사이 1루 주자 서건창이 3루를 지나 득점에 성공했다.

한 점 차로 아슬아슬하게 앞선 LG는 5회말 추가점을 올리며 경기 흐름을 가져갔다.

박해민, 김현수의 연속 안타로 만든 2사 1, 2루에서 문보경이 우중간을 가르는 깨끗한 싹쓸이 적시 2루타를 터뜨리며 단숨에 4-1로 도망갔다.

폰트가 마운드에서 내려간 6회말에도 LG 타선은 집중력을 발휘했다.

선두타자 오지환의 중월 2루타와 문성주의 희생번트, 홍창기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달아났다.

LG는 7회부터 함덕주, 이정용이 상대 타선을 틀어막으며 경기를 그대로 마무리했다.

LG 선발 플럿코는 6이닝 4피안타 3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2승(1패)째를 거뒀다.

타선에선 홍창기가 2타수 1안타 1볼넷 2타점으로 활약했다.

SSG 폰트는 5이닝 6피안타 2볼넷 3탈삼진 4실점(3자책점)을 기록하며 올 시즌 첫 패배를 기록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