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 "모스크바호, 여전히 떠 있다…항구로 견인중"(종합)

송고시간2022-04-14 21:43

우크라 "공습으로 화재 후 침몰 시작…구조도 난항" 반박

미국 "자세한 정보 없어" 신중론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러시아 국방부는 14일(현지시간) 흑해함대의 순양함 '모스크바'호가 화재가 발생했으나 여전히 부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군의 격침 주장을 거듭 부인했다.

러시아 흑해함대 모스크바호
러시아 흑해함대 모스크바호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흑해함대 모스크바호가 2013년 5월 촬영된 모습. [재판매 및 DB금지]

스푸트니크,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우크라이나에서 군사 작전에 관여했던 모스크바호의 선상에서 탄약이 폭발했으나 화재가 진압돼 침몰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국방부는 "모스크바호는 부력을 유지하고 있고 주요 미사일 무기는 손상되지 않았다"며 "선원들은 이 지역 흑해함대의 다른 배로 대피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탄약폭발이 중단되고 화재도 진압돼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며, 항구로 예인하기 위한 조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반해 우크라이나 남부군 사령부는 "전날 '넵튠' 지대함 미사일로 모스크바호를 공격해 상당한 피해를 줘 배가 침몰하기 시작했다"고 반박했다.

남부군 사령부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국군의 공격 후 화재가 시작됐으며, 러시아 구조선은 탄약 폭발과 악천후로 구조에 지장을 받았다고 말했다.

미국은 모스크바호가 왜 폭발했는지 자세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MSNBC와 인터뷰에서 "(모스크바호 폭발이) 우크라이나 연안 방어 미사일 공격 때문이라는 소셜 미디어 발표들을 봤다"며 "이를 배제할 수는 없지만, 우리는 지금 당장 충분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길이 187m, 배수량 1만1천500t에 이르는 모스크바호는 역내 최강 전력을 자랑하는 순양함으로 흑해함대의 기함(旗艦) 역할을 해 왔다. 다양한 대함 크루즈 미사일과 대공 미사일, 어뢰, 포, 근접 미사일 방어체계 등을 갖추고 있다.

흑해함대 '모스크바' 함상에 오른 푸틴 러시아 대통령
흑해함대 '모스크바' 함상에 오른 푸틴 러시아 대통령

(소치 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2014년 8월12일(현지시간) 흑해의 소치항에 정박한 유도미사일 순양함 '모스크바' 함상에서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 환영 행사에 참석하고 있는 모습.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 해군 흑해함대의 기함인 모스크바함을 격침했다고 주장한 반면 러시아 측은 화재로 인한 폭발사고라고 반박했다. [자료사진] 2022.4.14 jsmoon@yna.co.kr

앞서 우크라이나 막심 마르첸코 오데사 주지사는 전날 텔레그램에서 자국군의 넵튠 미사일 2발이 모스크바호에 큰 피해를 준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오전 "모스크바호에서 매우 큰 화재가 발생했으며 이 화재로 탄약고가 폭발해 심각한 손상이 발생했다"며 우크라이나의 주장을 반박했다.

noma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NgKVhkQIh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