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한동훈, 지명 철회해야…尹 인선 후보자 면면이 우려"(종합)

송고시간2022-04-14 18:17

'자녀 의대 편입 의혹' 정호영엔 "조국 식으로 말하면 압수수색해서 수사해야"

답변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답변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2차 내각 발표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4.13 [인수위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강민경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명한 국무위원 후보자들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한동훈 불가론'을 전면에 내세웠다.

윤 당선인이 검찰 내 최측근인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을 법무부 장관에 지명한 것을 '국정농단의 전조'로 규정하고 한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재산 증식·이해충돌 의혹 등을 받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자녀 입시 특혜 의혹과 과거 칼럼 논란 등이 불거진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도 '낙마 우선순위 명단'에 올려두고 칼날을 벼리는 모습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동훈 후보자는 검증할 필요도 없이 지명 철회 혹은 자진 사퇴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질 부족에 각종 의혹이 제기된 정호영 후보자는 주요 낙마 타깃이며, 한덕수 후보자 역시 김앤장에서 받은 거액의 고문료 등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4.1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 회의에서 한동훈 후보자를 겨냥 "윤 정부의 실질적 2인자, 문고리 소통령에 의한 국정농단의 전조"라며 "암 덩어리가 되기 전에 깨끗이 도려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에서 "윤 당선자의 연이은 깜깜이 측근 인사 중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최악이자 망국적 인사"라며 "지명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은 독립성을 요구받는 검찰총장과는 자연스러운 만남을 이어가기 어렵지만 법무장관은 국무회의 등에서 매주 수시로 공식적으로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기 때문에 '대통령-법무장관-검찰총장'의 삼위일체 시대를 자연스럽게 열어가는 통로로서 용이하다"며 "한동훈 법무장관 임명에 대해 신의 한 수 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라고 비꼬았다.

민형배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한동훈 후보자 지명을 두고 "칼을 거두고 펜을 쥐어 줬다"고 한 장제원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의 발언을 언급하며 "제가 보기에는 칼을 빼앗고 총을 쥐여 준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정호영 후보자 자녀들의 경북대 의대 편입 의혹에 대해서도 "옛날 조국 장관 식으로 하자면 검찰이 얼른 압수수색 해서 수사를 다시 해야 한다"며 "지금 정도면 한동훈도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조응천 의원도 MBC 라디오에서 "(한동훈 후보자가) 민정수석을 사실상 겸한다고 봐야 된다. 왕수석이 아니라 왕장관이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장섭 의원 역시 정조회의에서 한동훈 후보자 지명에 대해 "공정과 상식의 나라를 만들겠다던 윤 당선인의 공언은 이제 개나 줘야하겠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한덕수, 이창양 후보자의 이해충돌 논란, 추경호 경제부총리 후보자의 론스타 특혜 논란, 김현숙 후보자의 성 소수자에 대한 차별적 주장 논란, 정호영 후보자의 낯 뜨거운 성차별적 칼럼 논란 등 모든 후보자의 면면이 국민적 우려와 공분을 사기에 충분하다"고 일갈했다.

민주당은 특히 '한동훈 법무부 장관 지명'을 발판삼아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의 필요성을 설파하는 데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당선인의 심복인 한 후보자의 지명은 권력기관 개혁이 얼마나 시급한지 여실히 보여준다"며 "민주당이 왜 이렇게 절박하게 권력기관 개혁법을 4월에 마무리 짓고자 하는지 이번 인사발표로 더욱 확실해졌다"고 강조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도 한동훈 후보자를 지목, "국민들은 '99만9천원 검찰 불기소 세트', 비밀번호를 풀지 못해 무혐의, 진전없는 본부장 비리 수사를 지켜보며 검찰의 선택적 수사의 폐해를 목도하고 이를 바로 잡고자 하고 있다"며 "검찰 선진화 제도에 문제가 있다면 우선 정정당당하게 본인 휴대폰 비밀번호부터 풀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