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아카데미 후보 이승준 감독, '조국 사태' 다큐 내달 공개

송고시간2022-04-14 10:50

'그대가 조국' 전주영화제 상영후 개봉…"누구나 검찰수사 피해자 될 수 있어"

[켈빈클레인프로젝트/엣나인필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켈빈클레인프로젝트/엣나인필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세월호 참사 현장을 담은 다큐멘터리 '부재의 기억'으로 한국 다큐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상 후보에 올랐던 이승준 감독이 '조국 사태'를 다룬 다큐멘터리 '그대가 조국'이 다음 달 공개된다.

제작사 켈빈클레인프로젝트는 이 감독이 연출한 다큐 '그대가 조국'을 다음 달 1일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최초로 상영한 이후 정식 개봉한다고 14일 밝혔다.

'그대가 조국'은 2019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지명부터 사퇴까지 67일간의 이야기를 담았다.

제작사는 "정의를 잃어버린 검찰이 무참한 사냥을 벌이던 그때, 우리는 무엇을 보았는지를 다룬다. 그리고 망각을 조장하고 민주주의의 방향을 뒤트는 오래된 권력의 초상, 개혁에 대한 저항과 검찰의 칼날이 과연 우리에게 향하지 않는다고 자신할 수 있는지 질문한다"고 소개했다.

이 감독은 "이 영화는 '조국 사태'에 대한 판단이 아니다. 언론과 검찰 권력들이 덧씌운 프레임 그리고 지워버린 질문과 방향에 대한 이야기"라며 "이를 위해 2019년 8월부터 10월까지를 복기하고자 한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제목은 누구나 비슷한 패턴으로 반복되는 검찰 수사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 영어 제목 'The Red Herring'(붉은 청어)은 '중요한 것에서 관심을 딴 데로 돌리는 것'이라는 사전적 의미가 있다.

이 감독은 세월호 참사 현장을 담은 29분짜리 단편 다큐 '부재의 기억'으로 2020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단편 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에 올랐고, 뉴욕국제다큐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받은 바 있다.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