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스타벅스, 복지 확대에 노조원 제외 추진…"노조 무력화" 비판

송고시간2022-04-14 10:44

스타벅스 노조
스타벅스 노조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세계 최대 커피 체인 스타벅스의 미국 매장에서 노동조합을 결성하려는 움직임이 확산하자 회사 측이 노조 설립 매장을 제외하고 직원 복지 혜택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가 노조가 결성된 매장에는 회사가 준비 중인 새로운 복지 혜택을 적용할 수 없다고 했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슐츠는 이번 주 열린 미국 내 매장 대표와의 온라인포럼에서 원활한 채용과 바리스타 인력 유지 등을 위해 직원 복지 확대를 검토 중이지만 노조를 결성한 매장에는 혜택이 돌아갈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연방법에 노조에 가입한 직원의 급여와 복리후생 등은 별도로 협상해 계약하게 돼 있다며 회사가 일방적으로 보상 체계를 바꿀 수 없다는 이유를 댔다.

회사가 직원을 위해 복지 혜택을 새롭게 마련했지만 노조가 결성된 매장엔 바로 이를 적용할 수 없고 협상을 거쳐야 한다는 것이다.

슐츠 CEO는 이 온라인포럼에서 "노조에 찬성표를 던지려는 사람은 정말 (현실을) 알지 못한다. 그들이 비용을 지불하도록 놔두라"라고 말했다고 WSJ는 전했다.

WSJ은 슐츠의 이 같은 대응이 '노조를 무효화하는 기술'이라는 노동전문가의 발언을 전했다.

스타벅스 창업자인 슐츠는 자신의 후임인 케빈 존슨이 퇴임 의사를 밝힘에 따라 이달 초 임시 CEO로 복귀했다.

그는 전국적인 노조 결성 움직임이라는 도전 과제에 직면했다.

스타벅스는 미국에서 50년간 무노조 경영을 해왔지만, 전국적으로 노조 결성 운동이 확산 중이다.

지난해 말 뉴욕주 버펄로시 매장에서 첫 노조가 탄생한 데 이어 현재 9천곳에 달하는 미국내 매장 중 약 200곳에서 노조 결성을 추진하고 있다. 지금까지 미국 노동관계위원회(NLRB)의 승인을 받은 매장은 8곳이다.

회사가 테네시주 멤피스 매장에서 노조 결성을 추진하던 직원 7명을 보안과 방역 사규 위반을 이유로 한꺼번에 해고해 보복 논란이 불거지는 등 마찰도 커지고 있다.

직원들은 사측이 일대일 면담 등을 통해 압력을 행사하는 등 '반노조 전술'을 쓰고 있다고 반발해왔다.

스타벅스는 노조는 직원과 회사 사이에 장벽을 만든다면서 노조가 없어도 직원의 요구에 자체적으로 가장 잘 대응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1980∼1990년대 스타벅스의 세계적 성장을 이끌었던 슐츠는 2000년 CEO에서 물러났다. 8년 뒤 복귀해 2017년까지 회사를 이끌다가 명예회장으로 활동해왔다. 스타벅스 매장은 현재 세계 3만4천개까지 늘었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