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카오손보 3분기 중 영업 개시…보험시장 판도 변화 예상(종합)

송고시간2022-04-13 16:00

금융위, 공식 허가…보험업계, 빅테크 진입에 '초긴장'

보험소비자들 혁신적 상품·영업 기대

카카오, 은행·증권 이어 보험까지…금융권 반발 커질 듯

카카오손보 3분기 중 영업 개시…보험시장 판도 변화 예상
카카오손보 3분기 중 영업 개시…보험시장 판도 변화 예상

[카카오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대표적인 빅테크 업체인 카카오가 손해보험업에 공식 진출하게 됨에 따라 보험업의 지각 변동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구나 카카오가 기존 은행, 증권에 이어 보험까지 진출하게 됨에 따라 빅테크에 위기감을 느낀 금융사들의 반발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열린 정례회의에서 카카오손해보험(가칭)이 자본금 요건, 사업계획 타당성, 건전 경영요건 등을 모두 충족한다고 판단해 공식 허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기존 보험사가 아닌 신규 사업자가 디지털 보험사 허가를 받은 것은 카카오손해보험이 처음이다.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교보생명)과 캐롯손해보험(한화손보)도 디지털 보험사로 금융당국의 허가를 받았으나 기존 보험사의 허가 사례였다.

이에 따라 카카오손해보험은 서비스 준비기간 등을 거쳐 오는 3분기 중에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카카오손해보험의 자본금은 1천억원이며, 출자자는 카카오페이(60%)와 카카오(40%)다.

카카오손해보험은 통신판매 전문 보험회사(디지털 보험사) 방식으로 운영된다.

보증보험과 재보험을 제외한 손해보험업의 모든 종목을 다루게 된다.

금융위는 "새롭게 설립되는 보험사가 소비자 편익을 높이면서도 보험산업의 경쟁과 혁신에 지속해서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험소비자들은 카카오손해보험이 기존 보험사들보다 혁신적인 상품이나 영업을 선보일지 주목하고 있다.

카카오손해보험은 소비자가 참여하는 'DIY 보험', 플랫폼 연계 보험 등의 상품을 개발할 것으로 보인다.

동호회·휴대전화 파손 보험, 카카오 키즈 연계 어린이보험, 카카오 모빌리티 연계 택시 안심·바이크·대리기사 보험 등이 대표적이다.

카카오톡과 카카오페이를 통한 간편 가입, 플랫폼을 통한 간편 청구,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속한 보험금 지급 심사 등이 카카오손해보험의 강점으로 꼽힌다.

손해보험 업계는 카카오손해보험이 카카오라는 엄청난 이용자를 바탕으로 초창기 소액 보험에서 점차 영역을 확대하면서 대형 보험사들의 입지마저 위협할 수 있다며 초긴장 분위기다.

한 손보사 관계자는 "여행자보험, 휴대폰 보험, 레저 보험 등 카카오 플랫폼에서 쉽게 유통할 수 있는 소액 단기 보험을 중심으로 젊은 고객을 끌어모을 것"이라면서 "이를 토대로 자동차보험까지 공략할 경우 기존 손보사에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손보사 관계자는 "보험업은 대면 영업이 중요하기 때문에 손해보험 시장에서 차지할 수 있는 영역이 당분간 한정될 것"이라고도 말했다.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연합뉴스TV 제공]

카카오가 은행, 증권에 이어 보험까지 진출하면서 빅테크에 대한 금융권의 반발과 거부감은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 금융권은 금융위원장 및 금감원장과 간담회 자리 때마다 빅테크와 금융사의 공정 경쟁을 위한 '넓고 평평한 운동장' 제공과 '동일 기능, 동일 규제' 원칙을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금융당국 또한 빅테크의 금융업 진출에 대해 '공정 경쟁' 차원에서 점검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 금융업에 진출한 빅테크에 대한 데이터 독점 문제와 소비자 보호책임 등이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할 가능성이 크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