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관변학자 "올해 코로나 경제충격 우한때보다 클 것"(종합)

송고시간2022-04-13 15:20

온라인 간담회서 발언하는 야오징위안 중국 국무원 참사실 특약연구원
온라인 간담회서 발언하는 야오징위안 중국 국무원 참사실 특약연구원

[줌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올해 상하이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중국 경제에 미칠 타격이 2020년 우한 사태보다 클 것이라고 중국 관변 경제학자가 예상했다.

야오징위안 중국 국무원 참사실 특약연구원은 13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내외신 기자 간담회에서 이런 견해를 밝혔다.

중국 국가통계국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지낸 야오 연구원은 올해 코로나19가 대규모로 확산한 지역 중 상하이시와 저장·장수·안후이성이 중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5%에 근접하며 광둥성이 10.9%에 달한다며 "지금으로선 올해 코로나19가 중국 경제에 줄 충격은 우한발 코로나의 영향이 있었던 때(2020년)보다 큰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1∼2월의 경제 실적이 나왔을때만 해도 올해 5.5% 성장률 목표 달성은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는데, 3월에 발생한 코로나로 우리는 확실히 영향을 받았다"며 이번 팬데믹이 "우리 경제 발전에 비교적 큰 영향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상하이와 선전이 중국 산업망과 공급망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도시라고 지적하면서 "공급망과 산업망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구 1천만명이 넘는 선전시와 약 2천500만명에 달하는 상하이시는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일정 기간 도시 전면 봉쇄를 겪었다.

야오 연구원은 코로나 감염자가 나온 지역을 봉쇄하는 등의 고강도 제로 코로나 정책에 대해 "대가(경제 측면에서의 손실)가 매우 크다"면서도 14억 인구의 중국 역사상 현재가 인원의 왕래가 가장 많은 때이기에 방역의 끈을 놓으면 중국에 재난이 일어날 것이며, 그것은 전세계에 재난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9년 6.1%였던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한 2020년 2.3%로 추락했고, 작년에는 기저 효과 속에 8.1%로 반등했다.

중국 정부는 올해 성장률 목표로 '5.5% 안팎'을 제시했는데 예상보다 심한 코로나 확산 등으로 인해 목표 달성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야오 연구원은 또 중국공산당과 정부가 최근 '전국 통일 대(大)시장' 건설에 속도를 내기로 한 데 대해 "계획경제 시대로의 회귀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통일 대시장' 건설이 경쟁을 공평하고 질서 있게 하는 등 시장경제를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공동부유'의 기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