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향군인회장에 '예비역 대위' 당선…非장성 출신 70년만에 처음

송고시간2022-04-13 12:33

beta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이하 향군) 창립 이후 처음으로 비(非) 장성 출신이 회장에 당선됐다.

13일 국가보훈처 등에 따르면 이날 비대면 전자투표로 실시된 제37대 향군 회장 선거 결과 예비역 육군 대위 출신인 신상태(71) 전 부회장이 359표 가운데 252표로 약 70.2%의 득표율을 얻어 압승했다.

예비역으로 구성된 향군은 회비를 내는 정회원만 약 130만 명에 달하는 국내 최대 안보단체로, 1952년 향군 설립 이후 장성이 아닌 예비역 출신 후보가 당선된 건 70년 만에 처음이라고 보훈처 관계자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상태 전 부회장, 득표율 70.2%로 압승…김진호 연임 실패

신상태 향군 신임 회장
신상태 향군 신임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이하 향군) 창립 이후 처음으로 비(非) 장성 출신이 회장에 당선됐다.

13일 국가보훈처 등에 따르면 이날 비대면 전자투표로 실시된 제37대 향군 회장 선거 결과 예비역 육군 대위 출신인 신상태(71) 전 부회장이 359표 가운데 252표로 약 70.2%의 득표율을 얻어 압승했다.

상대 후보인 김진호(81·학군2기·예비역 육군대장) 현 회장은 107표(득표율 29.8%)를 얻는 데 그쳐 연임에 실패했다.

1951년생인 신 신임 회장은 육군3사관학교 6기 출신으로, 향군 이사와 서울시재향군인회 27·28대 회장, 향군 34·35대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중소기업을 경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당선에 따라 공식 취임 후 4년간 향군을 이끌게 된다.

예비역으로 구성된 향군은 회비를 내는 정회원만 약 130만 명에 달하는 국내 최대 안보단체로, 1952년 향군 설립 이후 장성이 아닌 예비역 출신 후보가 당선된 건 70년 만에 처음이라고 보훈처 관계자는 전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