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NIST, 초음파로 체내 금속 탐지하는 진단 기술 개발

송고시간2022-04-13 12:00

김건 교수·미국 연구진 공동 개발…미국화학회지에 논문 게재

DNA 센서 기반 금속 이온 감지 기술의 원리를 나타낸 그림. [울산과학기술원. 재판매 및 DB 금지]

DNA 센서 기반 금속 이온 감지 기술의 원리를 나타낸 그림. [울산과학기술원.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초음파로 체내 금속 이온을 직접 들여다볼 수 있는 진단 기술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UNIST에 따르면 도시환경공학과 김건 교수 연구팀은 미국 텍사스대, 일리노이대 연구진과 함께 초음파의 열로 DNA 센서를 활성화해 생체 내 금속 이온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활성화된 DNA 센서가 금속 이온을 감지하면 형광이 나타나 이온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식이다.

DNA 센서는 유전 물질로 알려진 DNA를 변형해 만든 인공 물질이다.

기존에는 DNA 센서를 광학 레이저 등을 이용해 활성화했는데, 레이저가 피부나 근육 속을 깊숙이 투과하지 못해 응용에 제약이 있었다.

이에 연구팀은 초음파 시스템을 개발해 이 같은 기술적 한계를 극복했다.

긴 작동 시간 특정 온도(43도)로 유지할 수 있도록 초음파의 열에너지를 정밀하게 조절하는 기술을 적용했다.

온도가 너무 낮으면 센서가 충분히 활성화되지 않아 금속 이온 감지 민감도가 떨어지고, 너무 높으면 살아 있는 동물의 조직이 손상되기 때문이다.

실제 살아 있는 쥐 옆구리에 DNA 센서를 주입한 뒤 30분 동안 초음파 처리를 했을 때, 초음파 처리를 하지 않은 부위보다 강하게 형광 발색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UNIST 김건 교수(오른쪽)와 심성원 연구원.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UNIST 김건 교수(오른쪽)와 심성원 연구원.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건 교수는 "초음파 기술이 기존 광역동 치료, 영상 이미지뿐만 아니라 체내 특정 성분 감지, 약물 전달을 위한 나노 입자 활성화 등으로까지 쓰일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 연구"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최상위 화학 학술지인 미국화학회지(JACS)에 지난달 19일 자로 게재됐다.

연구 수행은 미국국립보건원과 UNIST 신임교원정착과제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