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규확진 19만5419명, 수요일 폭증 꺾였다…누적사망 2만명(종합)

송고시간2022-04-13 10:08

7주만에 수요일 10만명대…사망자 184명, 위중증 1014명

누적사망 1만명 되기까지 2년여 걸렸지만 2만명까지는 불과 한달

4차접종 60대 이상으로 확대…사회적 거리두기 15일 발표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코로나19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 신속항원검사 중단 이틀째인 12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PCR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2022.4.12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국내 오미크론 유행이 감소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주 중반 수요일인 13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0만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9만5천419명 늘어 누적 1천583만64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 21만755명보다 1만5천336명 적다.

통상 주말을 거치며 줄어들었던 신규 확진자 수는 화요일부터 급증하기 시작해 수요일에 가장 많은 양상이 나타나지만 최근 이어지는 감소세에 이날 확진자 수는 오히려 전날보다 소폭 줄었다.

최근 6주간 매주 수요일에 발표된 확진자 수는 21만9천222명→ 34만2천430명→40만568명→49만777명→42만4천574명→28만6천264명으로, 지난 2월 23일(17만1천449명) 이후 7주 만에 10만명대로 내려왔다.

1주일 전인 지난 6일 28만6천264명과 비교하면 9만845명, 2주 전인 지난달 30일 42만4천574명보다는 22만9천155명이나 줄었다.

앞서 코로나19 수리모델링 태스크포스(TF)는 이번주 중반인 13일 신규 확진자가 16만∼25만여명을 기록하고 1∼2주 후 10만명대 초반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정부는 오는 15일에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과 방역 의료체계 일상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피검사자들 기다리는 의료진
피검사자들 기다리는 의료진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2일 오전 서울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의료진이 피검사자를 기다리고 있다. 2022.4.12 superdoo82@yna.co.kr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184명으로, 직전일(171명)보다 13명 많지만, 이틀 연속 100명대를 유지했다.

사망자 184명을 연령별로 보면 80세 이상이 113명(61.4%)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70대 42명, 60대 19명, 50대 8명, 40대·10대 각 1명이다.

이에 따라 누적 사망자는 2만34명으로 2만명을 넘어섰다. 누적 치명률은 0.13%다.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2020년 1월 20일 이후 누적 사망자가 5천명(지난해 12월 23일 5천15명)이 되기까지 약 2년이 걸렸지만, 그로부터 1만명 도달(올해 3월12일 1만144명)까지는 약 세 달, 다시 2만명이 되기까지는 불과 한 달 밖에 걸리지 않았다.

올 초부터 오미크론 변이가 대유행하면서 확진자 급증에 따라 위중증, 사망자 수도 치솟은 탓이다.

이날 집계된 위중증 환자는 1천14명으로 전날(1천5명)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달 30∼31일 1천300명대까지 증가했다가 최근 완만하게 줄면서 1천명대 초반까지 떨어졌다.

이날 0시 기준 전국 중증 병상 가동률은 54.6%(2천825개 중 1천542개 사용)로, 전날(58.1%)보다 3.5% 포인트 줄었다.

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높은 환자를 치료하는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60.2%다.

입원 치료 없이 자택에 머무는 재택치료자 수는 98만5천470명으로, 전날(103만2천396명)보다 4만6천926명 줄면서 100만명 밑으로 내려왔다.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의 건강 모니터링을 받는 집중관리군은 8만8천719명이며, 나머지는 자택에서 스스로 건강을 관리하는 일반관리군이다.

신속항원검사는 동네 병·의원에서…
신속항원검사는 동네 병·의원에서…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코로나19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무료로 실시했던 신속항원검사가 중단된 11일 서울 마포구의 한 이비인후과 입구에 신속항원검사 가능 안내문이 붙어있다. 2022.4.11 yatoya@yna.co.kr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 19만5천382명, 해외유입 37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5만1천796명, 서울 3만3천76명, 인천 9천667명 등 수도권에서만 9만4천539명(48.4%)이 나왔다.

해외유입까지 더한 지역별 확진자는 경기 5만1천796명, 서울 3만3천76명, 경북 1만2천63명, 경남 1만1천340명, 인천 9천667명, 충남 9천245명, 전남 8천447명, 대구 8천357명, 전북 8천5명, 광주 7천408명, 충북 7천407명, 강원 7천243명, 대전 6천516명, 부산 6천369명, 울산 4천51명, 제주 3천23명, 세종 1천389명 등이다.

지난 7일부터 1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2만4천788명→20만5천313명→18만5천537명→16만4천464명→9만920명→21만755명→19만5천419명으로 일평균 약 18만2천457명이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6.8%(누적 4천451만8천247명)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64.2%(누적 3천294만6천174명)가 마쳤다. 만 5∼11세 소아 1차 접종률은 0.9%로 집계됐다.

신규확진 19만5419명, 수요일 폭증 꺾였다…누적사망 2만명
신규확진 19만5419명, 수요일 폭증 꺾였다…누적사망 2만명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이날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4차 접종 대상을 60세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접종 방법과 추진 일정 등 자세한 내용은 이날 오후 방대본 브리핑에서 발표된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