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원형 감독 "노바가 야구 잘했잖아요, 실력 나오지 않을까요"

송고시간2022-04-12 17:27

beta

프로야구 정규리그 개막 8연승을 질주하는 SSG 랜더스의 김원형 감독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통산 90승을 거둔 투수 이반 노바가 9연승에 앞장서길 희망했다.

노바는 5일 kt wiz를 상대로 한 KBO리그 데뷔전에서 5이닝 7피안타 3실점의 평범한 투구로 승패 없이 마운드를 내려왔다.

김 감독은 이날 서울 잠실구장에서 LG와 방문 경기를 앞두고 "8연승을 달려 느낌이 좋다"며 "이 분위기를 계속 이어가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터뷰하는 SSG 랜더스 김원형 감독
인터뷰하는 SSG 랜더스 김원형 감독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김원형 SSG 랜더스 감독이 10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를 앞두고 인터뷰하고 있다. 2022.4.10 cycl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첫 경기라 긴장했을 겁니다. 노바가 야구를 잘했잖아요. 보여주겠다는 부담이 있던 것 같은데, 오늘은 두 번째 등판이니 부담은 덜할 테고 오늘 자기 실력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프로야구 정규리그 개막 8연승을 질주하는 SSG 랜더스의 김원형 감독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통산 90승을 거둔 투수 이반 노바가 9연승에 앞장서길 희망했다.

노바는 5일 kt wiz를 상대로 한 KBO리그 데뷔전에서 5이닝 7피안타 3실점의 평범한 투구로 승패 없이 마운드를 내려왔다.

김원형 감독은 노바의 긴장을 풀어주고자 로테이션 일정을 조정해 두 번째 등판을 12일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맞췄다.

김 감독은 이날 서울 잠실구장에서 LG와 방문 경기를 앞두고 "8연승을 달려 느낌이 좋다"며 "이 분위기를 계속 이어가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우리 팀 일정상 지난 8일부터 시작하는 홈 개막전에 1∼3선발 투수들이 들어올 차례였고, 그 전에 치를 개막 후 5경기가 중요하다고 봤다"며 "5경기를 모두 이기면서 그 기세가 홈 개막전으로 이어졌다"고 평했다.

KBO리그 역대 개막 후 팀 최다 연승 타이기록에 2승 차로 다가선 김 감독은 그러나 "이기면 그 순간의 짜릿함으로 남는다"며 "선수단 분위기가 좋아서 오늘 경기 결과에 크게 신경 쓰진 않을 것 같다. 선수들이 시즌 끝까지 다치지 않고 지금 분위기를 이어가면 좋겠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김 감독은 현재 선발 투수들이 잘 던져서 타자들의 타격 감각도 좋은 것 같다며 "선발들이 점수를 적게 주니 6회 이후 2∼3점만 내면 쫓아가는 게 아니라 도망갈 수 있다는 심리가 타자들에게 좋게 작용하는 것 같다"고 평했다.

선발로 뛰다가 불펜으로 보직이 바뀐 우완 이태양은 이날부터 바로 등판을 대기한다.

전날 2군으로 간 김태훈을 두고 김 감독은 "김태훈이 볼을 던질 때 자신감을 찾는 게 먼저"라며 복귀 시간표를 따로 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SSG는 추신수(지명 타자)∼최지훈(중견수)∼최정(3루수)∼한유섬(우익수)∼최주환(2루수)∼케빈 크론(1루수)∼박성한(유격수)∼이재원(포수)∼오태곤(좌익수) 순으로 LG 선발 임찬규에게 맞선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