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다문화 학생 16만명 시대…9년만에 3배로 늘어

송고시간2022-04-13 06:00

초중고생 100명 중 3명 다문화 자녀…초등학교는 4.2% 달해

여가부 차관, 경북·경기 안산 등 가족센터장과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학령기에 들어선 다문화가정 자녀가 9년 만에 3배 이상으로 늘어 16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이런 현실을 반영해 다문화가족 지원 사업에 종사하는 관계자들을 만나 관련 실태 등을 파악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다문화 가족 자녀 위한 사업 방안은
다문화 가족 자녀 위한 사업 방안은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이 13일(수) 광화문 인근에서 가족센터장들과 만나 학령기 다문화가족 자녀 지원 사업 추진현황과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제공]

여가부와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해 초·중·고교에 다니는 다문화 가정 자녀는 16만58명으로 2012년(4만6천954명)보다 240.8% 증가했다.

반면에 같은 기간 전체 학생 수는 672만여 명에서 532만여 명으로 21.0% 감소했다.

이에 따라 전체 학생 가운데 다문화 학생이 차지하는 비율은 0.7%에서 3.0%로 높아졌다.

특히 초등학교의 경우 2012년 1.1%에서 지난해 4.2%로 그 비중이 4배 가까이로 늘었다. 중학교는 0.5%에서 2.5%로 5배로 늘었다.

같은 기간 고등학교는 0.2%에서 1.1%로 증가하며 처음으로 1%를 넘어섰다.

[교육부·한국교육개발원 2021 교육통계 분석자료집]

[교육부·한국교육개발원 2021 교육통계 분석자료집]

한편 김경선 여가부 차관은 이날 오후 학령기 다문화 자녀 지원사업을 하는 경상북도와 경기도 시흥시·안산시·연천군 가족센터장을 만나 관련 현황을 공유하고,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은 최근 여가부가 신규 추진하는 다문화 지원 사업인 '다배움 사업'의 개선점 등을 발표하고, 현장 의견을 전달한다.

김 차관은 "학령기에 들어선 다문화가족 자녀가 필요로 하는 정책이 무엇인지 경청하고, 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shlamaz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