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악 경제난에 궁지 몰린 스리랑카 총리 "시위 자제해달라"

송고시간2022-04-12 13:07

beta

최악의 경제난으로 인해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마힌다 라자팍사 스리랑카 총리가 11일(현지시간) 국민에게 시위 자제를 요청하며 위기 해결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넥스트 등 스리랑카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라자팍사 총리는 이날 밤 대국민 TV연설을 통해 이같이 호소했다.

스리랑카는 외화 부족으로 인해 '국가 부도 위기'에 처한 상태로 석유, 식품, 의약품 등이 동나자 수도 콜롬보 등 곳곳에서 정권 퇴진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난 시민들, 연일 퇴진요구 시위…구여권까지 새총리 선출 요청

11일 TV 연설하는 마힌다 라자팍사 스리랑카 총리.
11일 TV 연설하는 마힌다 라자팍사 스리랑카 총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최악의 경제난으로 인해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마힌다 라자팍사 스리랑카 총리가 11일(현지시간) 국민에게 시위 자제를 요청하며 위기 해결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넥스트 등 스리랑카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라자팍사 총리는 이날 밤 대국민 TV연설을 통해 이같이 호소했다.

라자팍사 총리는 "친구들이여, 당신들이 길에서 시위하는 순간마다 우리나라는 (외국으로부터) 달러를 받을 기회를 놓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위기에서 벗어날 해결책을 만들기 위해 대통령과 함께 모든 시간을 쏟아붓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며칠 내로 단전, 연료·의약품 부족 등의 위기 상황을 최대한 해결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스리랑카는 외화 부족으로 인해 '국가 부도 위기'에 처한 상태로 석유, 식품, 의약품 등이 동나자 수도 콜롬보 등 곳곳에서 정권 퇴진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특히 대통령 집무실 입구는 며칠째 시위대에 의해 점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라자팍사 총리는 이날 농부들을 위한 비료 보조금도 다시 지급하겠다며 민심 달래기에도 나섰다.

스리랑카 정부는 해마다 농부 200만명에게 360억스리랑카루피(약 1천400억원)를 비료 보조금으로 지급했지만, 지난해에는 유기농법을 전면 도입하겠다며 이를 주지 않았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유기농법 도입으로 쌀, 채소, 차 등의 수확량이 줄면서 민생고는 더욱 심해진 상황이다.

11일 콜롬보에서 시위하는 스리랑카 시민.
11일 콜롬보에서 시위하는 스리랑카 시민.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경제위기가 최악으로 치닫자 고타바야 라자팍사 대통령은 비상사태와 주말 통행금지 등을 발동했다가 해제했고, 야당에는 거국 중립내각 구성도 제안한 상태다.

하지만 야당은 대통령의 제안을 거부한 채 정권을 장악한 라자팍사 가문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이날에는 여당 연정에서 탈퇴한 3개 정당까지 새 총리 선출과 과도 정부 구성 등을 요청하고 나섰다.

스리랑카는 대통령 중심제를 채택하고 있지만, 총리도 내정에 상당한 권한을 갖는 등 의원내각제 요소가 가미된 체제를 운용 중이다.

이러한 스리랑카 정계는 라자팍사 가문이 완전히 장악한 채 사실상 '가족 통치 체제'가 구축됐다.

전임 대통령 출신인 총리는 대통령의 형이며 최근 사퇴한 장관 26명 중 3명도 라자팍사 가문 출신이다.

한편, 스리랑카 정부는 경제난 타개를 위해 인도, 중국 등으로부터 긴급 자금을 동원하고 있다.

당국은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구제금융을 받기 위한 협상도 조만간 시작할 예정이다.

고타바야 라자팍사 스리랑카 대통령(오른쪽)과 그의 형 마힌다 라자팍사 총리.
고타바야 라자팍사 스리랑카 대통령(오른쪽)과 그의 형 마힌다 라자팍사 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