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상공계 "운수권 배분에 에어부산 배제 안 돼"

송고시간2022-04-12 10:19

beta

부산상공회의소는 12일 에어부산이 운수권 배분에 따른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해 달라는 건의서를 국토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건의서 제출은 '국제항공 운수권 배분 심의'를 앞두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기업결합에 따른 노선 독점을 이유로 에어부산이 이번 운수권 배분에서 배제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기 때문이다.

부산상의는 특히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합병이 완료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예상됨에도 결합 대상이라는 이유만으로 운수권 배분에서 소외시키는 것은 항공사 간 자유로운 경쟁을 제한함은 물론이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에어부산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한항공·아시아나 기업결합 이유로 불이익 우려

합병까지는 상당 시일 소요…경영정상화에 걸림돌

코로나19 이후 첫 운수권 배분
코로나19 이후 첫 운수권 배분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부산상공회의소는 12일 에어부산이 운수권 배분에 따른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해 달라는 건의서를 국토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건의서 제출은 '국제항공 운수권 배분 심의'를 앞두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기업결합에 따른 노선 독점을 이유로 에어부산이 이번 운수권 배분에서 배제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기 때문이다.

부산상의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에 대해 지난 2월 공정거래위원회가 독점 노선의 운수권 반납을 조건으로 합병을 승인한 것을 두고, 이번 운수권 배분에서 LCC 통합 대상인 에어부산이 불이익을 받을 것이라는 지역의 우려를 전했다.

부산상의는 특히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합병이 완료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예상됨에도 결합 대상이라는 이유만으로 운수권 배분에서 소외시키는 것은 항공사 간 자유로운 경쟁을 제한함은 물론이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에어부산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에어부산은 가덕신공항 미래를 결정지을 동력인 동시에 지역 청년이 선호하는 일자리 창출 주체임을 강조하고, 코로나19 이후 에어부산 경쟁력 회복에 대한 정책당국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에어부산이 이번 운수권 배분에서 소외된다면, 앞으로 최소 3년 이상 소요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 일정을 고려할 때 상당 기간 운수권 배분을 받지 못할 수도 있어 엔데믹 이후 경영 정상화에도 상당한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다음 달부터 국제선 운항 정상화 계획을 밝히면서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인천~울란바트로, 무안~베이징, 무안~상하이, 무안~마닐라, 양양~상하이, 청주~마닐라, 대구~연길, 제주~마닐라 등 해외노선 운수권 배분 심의를 14일 할 예정이다.

부산상의는 이와 함께 김해공항에도 인천공항과 같이 방역 규제를 완화해 줄 것과 정부가 발표한' 국제선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에 지방 공항에 대한 구체적인 국제선 재개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현재 김해공항에서는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자녀를 동반한 출입국과 백신 미접종 성인 입국이 허용하지 않고 있지만, 인천공항에서는 이들 모두 출입국 가능하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다른 경쟁 LCC들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결합에 따른 독점 노선의 운수권 배분과 엔데믹에 대한 기대로 공격적 경영에 나서고 있지만, 에어부산은 모기업 합병에 발목이 잡혀 경쟁력을 상실할 우려가 있다"며 "지역 항공사 기업가치 보존을 위한 지역 차원의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s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