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오수 "민주당, 국민 위한 결정 해달라"…박범계와 회동(종합2보)

송고시간2022-04-12 12:23

beta

김오수 검찰총장이 12일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관련 의원총회를 앞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국민과 미래를 위한 결정'을 요청했다.

김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 출근길에 취재진에게 "국민을 위해서, 미래를 위해서 현명한 결정을 해주실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간절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김 총장은 법안 저지를 위해 이날 오전 서울의 모처에서 민주당 출신인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만나 '검수완박' 저지에 힘을 보태달라고 요청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당 의총 앞두고 의원들도 개별 접촉…사퇴 여부엔 즉답 피해

김오수 검찰총장 출근
김오수 검찰총장 출근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2.4.12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이 12일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관련 의원총회를 앞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국민과 미래를 위한 결정'을 요청했다.

김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 출근길에 취재진에게 "국민을 위해서, 미래를 위해서 현명한 결정을 해주실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간절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단 의총을 진행한다고 했으니 (회의 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도리"라며 "긴 하루가 될 것 같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정책 의총을 열고 '검수완박' 시기와 방법을 결정할 방침이다. 당 내부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남은 한 달여 임기 안에 검경 수사권 논의를 마무리 지어야 한다는 쪽으로 의견이 쏠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총장은 법안 저지를 위해 이날 오전 서울의 모처에서 민주당 출신인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만나 '검수완박' 저지에 힘을 보태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정오께 대검으로 돌아와 "정치권에서 추진하고 있는 검찰 수사 기능 전면 폐지에 관해서 문제점과 검찰의 요청 사항을 말씀드렸다"며 "장관님께 드릴 말씀도 있었고, 장관님께서 저에게 당부하실 말씀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구체적인 대화 내용이나 박 장관의 반응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사퇴 여부를 묻는 질문에도 "말씀드리는 게 적절치 않다"며 답하지 않았다.

김 총장은 민주당 의원들도 개별적으로 접촉해 법안 처리가 부당하다는 호소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전날 전국지검장회의에서 "만약 검찰 수사기능이 폐지된다면 검찰총장인 저로서는 더는 직무를 수행할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저는 직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Kp_OtDGT8o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