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클래식 대표들의 '슈베르트 축제'…6월 21∼26일 세종문화회관

송고시간2022-04-12 08:42

beta

세종문화회관은 오는 6월 21일부터 26일까지 세종체임버홀에서 2022 세종 체임버 시리즈 '디어 슈베르트'(Dear Schubert)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2015년부터 매년 실내악 명곡을 소개해 온 세종 체임버 시리즈의 올해 주제는 '작곡가 슈베르트'다.

6일간 총 6회 진행되는 공연에서는 독주부터 오중주까지 슈베르트가 작곡한 다양한 기악곡과 예술가곡, 연가곡 '겨울 나그네'를 만날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대진·문지영·선우예권 등 국내 최정상급 음악가 출연

[세종문화회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문화회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세종문화회관은 오는 6월 21일부터 26일까지 세종체임버홀에서 2022 세종 체임버 시리즈 '디어 슈베르트'(Dear Schubert)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2015년부터 매년 실내악 명곡을 소개해 온 세종 체임버 시리즈의 올해 주제는 '작곡가 슈베르트'다. 6일간 총 6회 진행되는 공연에서는 독주부터 오중주까지 슈베르트가 작곡한 다양한 기악곡과 예술가곡, 연가곡 '겨울 나그네'를 만날 수 있다.

슈베르트 실내악 작품의 향연이 펼쳐지는 이번 공연에는 소프라노 임선혜, 베이스 연광철, 현악사중주 노부스 콰르텟, 피아니스트 김대진·문지영·선우예권, 바이올리니스트 백주영, 첼리스트 문태국, 더블베이시스트 이영수, 클라리네티스트 채재일, 기타리스트 박규희 등 국내 최정상급 음악가들이 출연한다.

21일 솔로 무대에선 선우예권이 4개의 즉흥곡, 악흥의 순간, 피아노 소나타 18번을 들려주고, 이튿날에는 김대진과 문지영이 피아노 연탄곡으로 듀엣 무대를 선보인다.

23일에는 백주영, 문태국, 문지영이 피아노 삼중주 무대를 꾸미고, 임선혜와 채재일, 문지영은 가곡 '바위 위의 목동'을 들려준다. 24일에는 노부스 콰르텟과 김대진이 출연해 현악 사중주 제15번과 피아노 오중주 '송어'를 연주한다.

25일에는 임선혜와 박규희가 '여인들의 노래'와 '미뇽의 노래: 그 나라를 아시나요?' 등 예술가곡을,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연광철과 선우예권이 연가곡 '겨울나그네'를 선사한다.

티켓은 4만∼6만원이며, 오는 13일 오후 2시부터 세종문화티켓 등 예매처에서 구매할 수 있다. 3회 25%, 4회 30%, 5회 35%, 6회 40%의 할인이 적용되는 다회차 패키지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www.sejongpac.or.kr)에서 예매 가능하다.

dk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