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핵항모 링컨호 동해 공해상 진입…한미연합 사전훈련 시작(종합)

송고시간2022-04-12 08:09

beta

미 해군의 핵 추진 항공모함 에이브러햄 링컨호(CVN-72·10만t급)가 12일 현재 동해 공해상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의 시험발사 등이 잇따르던 2017년 11월 로널드 레이건호(CVN-76), 시어도어 루스벨트호(CVN-71), 니미츠호(CVN-68) 등 3척이 동해상에서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을 한 이후 항모의 동해 진입은 처음이다.

링컨호의 동해 공해상 진입은 상반기 한미연합훈련의 사전훈련격인 위기관리참모훈련(CMST) 시작과 맞물려 주목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북한 도발 가능성에 강력한 경고 차원…韓해군과 훈련은 안할듯

미 해군의 핵 항모 에이브러햄 링컨(CVN-72)
미 해군의 핵 항모 에이브러햄 링컨(CVN-72)

[위키미디어 캡처]

(워싱턴·서울=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김용래 정빛나 기자 = 미 해군의 핵 추진 항공모함 에이브러햄 링컨호(CVN-72·10만t급)가 12일 현재 동해 공해상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의 한 소식통은 이날 링컨호가 현재 울산 동쪽 동해 공해상에 있다고 밝혔다.

미 해군연구소(USNI)도 "에이브러햄 링컨호가 일본해(동해)에 있다"고 확인했다.

미 항모의 동해 진입은 2017년 11월 이후 4년 5개월 만이다.

북한의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의 시험발사 등이 잇따르던 2017년 11월 로널드 레이건호(CVN-76), 시어도어 루스벨트호(CVN-71), 니미츠호(CVN-68) 등 3척이 동해상에서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을 한 이후 항모의 동해 진입은 처음이다.

오는 15일 김일성 생일 110주년과 25일 조선인민혁명군 창설 90주년 등을 계기로 북한의 핵실험 등 전략적 도발 가능성이 제기된 데 따른 경고 차원으로 풀이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NDGXc-jhvE

이와 관련, 미 해군연구소는 "북한은 조만간 ICBM 발사와 핵실험을 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전망했다.

미 항모강습단은 동해 공해상에 5일가량 체류할 예정으로 전해진다.

특히 링컨호의 동해 공해상 진입은 상반기 한미연합훈련의 사전훈련격인 위기관리참모훈련(CMST) 시작과 맞물려 주목된다.

한미는 이날부터 오는 15일까지 CMST를 진행한다. 이 훈련은 전쟁 발발 전의 돌발 사태를 적절히 관리해 위기 발생 이전의 상태로 돌려놓는 방안을 점검하는 훈련으로, 한국 합동참모본부가 주도한다.

한미는 이 사전훈련이 끝나면 이달 18∼28일에 본훈련인 연합지휘소훈련을 진행한다.

이 기간 한국 해군과 미 항모강습단 간 연합훈련이 이뤄질 가능성도 거론됐지만 하지 않는 쪽으로 결론이 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한미 군 주요 직위자들이 동해 공해상에 진입하는 항모에 탑승해 강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신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필리핀 해상에 있던 링컨호는 지난달 15일 대북 경고 차원에서 함재기 F-35C를 서해까지 장거리 출격시킨 바 있다.

항모의 길이는 332.85m, 비행 갑판과 선체 폭은 각각 78.4m, 40.84m이며 높이는 62.97m, 비행 갑판의 면적은 약 5천평에 이른다.

이 항모에는 F-35C와 F/A-18 슈퍼호넷 등 80여 대의 항공기가 탑재돼 있고, 핵 추진 잠수함과 이지스 구축함, 미사일 순양함 등의 전단을 거느리고 있다.

kyunghee@yna.co.kr

에이브러햄링컨호의 함재기 F-35C 비행 모습
에이브러햄링컨호의 함재기 F-35C 비행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