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예산 수덕사 11m 높이 불화·고려 연화대좌 서울 나들이

송고시간2022-04-11 17:22

beta

충남 예산 수덕사가 소장한 조선시대 대형불화 '괘불'(掛佛)과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대웅전 목조연화대좌가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서울 나들이를 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상설전시관 2층 불교회화실에서 '수덕사 노사나불 괘불탱'과 관련 문화재를 선보이는 기획전 '빛의 향연 - 예산 수덕사 괘불'을 13일 개막한다고 11일 밝혔다.

괘불은 대규모 야외 불교의식에서 사용하기 위해 제작한 불화로,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불교 문화재로 꼽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립중앙박물관서 13일부터 10월 16일까지 공개

예산 수덕사 괘불
예산 수덕사 괘불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충남 예산 수덕사가 소장한 조선시대 대형불화 '괘불'(掛佛)과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대웅전 목조연화대좌가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서울 나들이를 한다. 두 유물은 모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상설전시관 2층 불교회화실에서 '수덕사 노사나불 괘불탱'과 관련 문화재를 선보이는 기획전 '빛의 향연 - 예산 수덕사 괘불'을 13일 개막한다고 11일 밝혔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용산 이전 이듬해인 2006년부터 해마다 새로운 괘불을 선보이고 있다. 괘불은 대규모 야외 불교의식에서 사용하기 위해 제작한 불화로,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불교 문화재로 꼽힌다. 높이가 10m 내외여서 일반 박물관에서는 전시하기 힘들다.

예산 수덕사 괘불 중 일부
예산 수덕사 괘불 중 일부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덕사 괘불도 높이가 10.7m에 이르고, 폭은 7.4m이다. 무게 150㎏을 넘는데, 괘불을 담는 함을 포함하면 약 380㎏에 달한다.

불화는 1673년 응열을 포함해 승려화가인 화승(畵僧) 4명이 함께 완성했다. 응열은 국립중앙박물관이 지난해 공개한 국보 '신원사 노사나불 괘불탱' 제작 과정에서도 주도적 역할을 했다.

수덕사 괘불도 신원사 괘불처럼 오랜 수행으로 공덕을 쌓아 부처가 된 노사나불을 중심에 그렸다.

유수란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는 "화려한 부처로부터 퍼져나가는 신비로운 빛이 부처의 초월적 힘을 보여준다"며 "부처뿐만 아니라 깨달음을 향해 정진하는 보살과 제자들이 다채롭게 표현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교 사상과 교리에 익숙하지 않더라도 괘불을 마주하면 위대함과 전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불화 조성 기록인 화기(畵記)에는 불사에 참여한 인물 114명 이름과 중수 과정이 남아 있다.

예산 수덕사 대웅전 목조연화대좌
예산 수덕사 대웅전 목조연화대좌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4세기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목조연화대좌는 동종 유물 중 현존하는 유일한 고려시대 작품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시를 위해 최초로 사찰 바깥으로 나왔다. 연화는 연꽃무늬를 뜻하며, 대좌는 불상을 올려놓는 대(臺)다.

크기는 지름 124.3㎝, 높이 24.7㎝다. 나무를 깎아 연꽃 형태를 입체적으로 만들고, 금빛 선과 문양으로 꽃잎 표면을 장식한 점이 특징이다.

조사 결과 대좌 본체는 여러 나무판을 이어 붙여 만들고, 연꽃잎을 따로 조각해 본체에 고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 연구사는 "1308년 건립된 수덕사 대웅전에는 불교 세계관의 중심에 있는 수미산을 표현한 3단 수미단이 있었고, 목조연화대좌는 그 위에 있었다"며 "일부 수리가 이뤄졌지만, 고려시대 목조대좌의 원형을 살펴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10월 16일까지 이어지는 전시에서는 모란, 작약, 나리, 연꽃 등을 그린 '수덕사 대웅전 벽화 모사도'도 볼 수 있다. 모사도에는 고려 문인 이규보의 시에 여러 차례 등장한 꽃인 맨드라미도 묘사됐다.

예산 수덕사 대웅전 벽화 모사도
예산 수덕사 대웅전 벽화 모사도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