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韓, 대공무기 지원요청 거절…젤렌스키 연설 주목(종합)

송고시간2022-04-11 11:22

beta

우크라이나가 최근 한국에 대공무기체계 지원을 요청했으나 정부가 '살상무기 불가' 입장을 거듭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1일 오후 국회 화상 연설에서 무기지원을 공식 요청할지 주목된다.

정부 및 군 관계자에 따르면 올렉시 레즈니코프 우크라이나 국방부 장관은 지난 8일 서욱 국방부 장관과 통화에서 대공무기체계 지원을 요청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방장관 통화서 요청…국방부, '살상무기 지원 제한' 거듭 설명

대전차 미사일 휴대한 우크라 군인
대전차 미사일 휴대한 우크라 군인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정빛나 기자 = 우크라이나가 최근 한국에 대공무기체계 지원을 요청했으나 정부가 '살상무기 불가' 입장을 거듭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1일 오후 국회 화상 연설에서 무기지원을 공식 요청할지 주목된다.

정부 및 군 관계자에 따르면 올렉시 레즈니코프 우크라이나 국방부 장관은 지난 8일 서욱 국방부 장관과 통화에서 대공무기체계 지원을 요청했다. 구체적인 대공 무기체계를 특정해 언급하지는 않았다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무기와 관련된 추가 지원 요청이 있었다"며 "우크라이나 장관께서는 가능하면 대공무기체계 등을 지원해 줄 수 있는지에 대한 문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서 장관은 우리의 안보 상황과 군의 군사대비태세의 영향성 등을 고려해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살상용 무기체계 지원은 제한된다는 입장을 설명했다"며 거절 입장을 전달했음을 확인했다.

서 장관은 지난 8일 올렉시 레즈니코프 우크라이나 국방부 장관과의 통화에서 비살상용 군수물자 지원 노력을 설명했고, 레즈니코프 장관은 한국 측의 인도적 지원 등에 사의를 표하면서 필요한 지원을 지속해 줄 것을 희망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는 지난달 초에도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를 대상으로 군사·인도적 지원을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으며, 당시에도 소총과 대전차 미사일 등 살상 무기가 지원 요청 품목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그간 "살상무기 지원과 관련해서 제한되는 측면이 있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지난달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제외한 방탄 헬멧, 천막, 모포 등 군수물자와 개인용 응급처치키트, 의약품 등 의료물자를 포함해 총 20여 가지 물품을 지원했으며, 추가적인 인도적 지원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이날 오후 5시 국회 화상연설에서 공개적으로 한국 정부에 무기 지원을 요청할 가능성도 제기한다.

한편 김종대 전 정의당 국회의원은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의 전화가 오기 전에 미국 대사관으로부터 같은 요청이 우리 정부에 여러 차례 전달되었다는 점이 확인된다"고 썼다.

미국도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대공무기체계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주장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JfevnsNNLM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