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명 베이커리 김치를 '파오차이' 표기…서경덕 "더 신경썼으면"

송고시간2022-04-11 08:30

beta

국내 유명 베이커리가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김치를 '파오차이'(泡菜)로 표기한 것과 관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조금 더 신경을 썼으면 좋겠다"고 질타했다.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는 우리나라 고유의 발효음식 김치의 중국어 번역 및 표기를 '신치'(辛奇)로 명시했다.

서 교수는 11일 소셜미디어(SNS)에서 "지난해 한 편의점에서 주먹밥에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해 큰 논란이 됐는데, 최근 많은 팔로워가 공통으로 유명 베이커리의 신제품에서 같은 오류를 제보했다"며 "또다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에 빌미 제공하지 않으려면 잘못된 표기 바로잡아야"

유명 베이커리가 출시한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한 '남작 김치고로전'
유명 베이커리가 출시한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한 '남작 김치고로전'

[서경덕 교수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국내 유명 베이커리가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김치를 '파오차이'(泡菜)로 표기한 것과 관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조금 더 신경을 썼으면 좋겠다"고 질타했다.

이 베이커리는 '납작 김치고로전'을 새롭게 내놓으면서 상품명을 중국어로 '泡菜炸煎餠'이라고 번역했다.

파오차이는 양배추나 고추 등을 염장한 중국 쓰촨(四川) 지역의 절임 식품으로, 서양의 '피클'에 가까운 음식이다.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는 우리나라 고유의 발효음식 김치의 중국어 번역 및 표기를 '신치'(辛奇)로 명시했다.

서 교수는 11일 소셜미디어(SNS)에서 "지난해 한 편의점에서 주먹밥에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해 큰 논란이 됐는데, 최근 많은 팔로워가 공통으로 유명 베이커리의 신제품에서 같은 오류를 제보했다"며 "또다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어느 특정 회사를 비방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지만, 아직도 우리 생활 곳곳에 남아있는 잘못된 표기가 그저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냥 넘어갈 수도 있지만, SNS에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하는 이유는 중국이 지속해서 '김치 공정'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관영 매체인 환구시보와 글로벌타임스의 김치 도발 기사, 중국 최대 포털 사이트인 바이두 백과사전의 김치 왜곡 등을 그는 '동북공정'(東北工程)에 빗대 '김치 공정'이라고 불렀다. 동북공정은 고구려와 발해까지 중국의 역사로 만들려는 중국의 역사 왜곡을 일컫는다.

서 교수는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는 분노만 할 것이 아니라, 적극적인 대응으로 중국의 왜곡을 바로잡아야만 한다"며 "특히 중국 측에 빌미를 제공하지 않기 위해서는 국내에서 잘못 사용하고 있는 표기 역시 바로 잡아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무쪼록 기업, 공공기관, 민간부문에서 조금만 더 신경을 썼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