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가장학금 신청 SKY대 학생 절반은 고소득층"

송고시간2022-04-11 06:13

beta

'스카이'(SKY)로 지칭되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에 다니며 국가장학금을 신청한 학생 중 절반 가까이가 고소득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한국장학재단에서 받은 '2021년도 국가장학금 신청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SKY 대학의 국가장학금 신청 학생 3만4천646명 중 고소득층인 소득 9·10분위 학생 수는 전체의 48.2%인 1만6천710명으로 집계됐다.

서울대의 전체 국가장학금 신청 학생 1만414명 중 52.6%인 5천478명이 고소득층으로 파악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회재 의원, 한국장학재단 자료 분석…"지역거점국립대의 1.5배"

"지역거점국립대 투자 확대해야"

공부하는 대학생 강의실
공부하는 대학생 강의실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이른바 '스카이'(SKY)로 지칭되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에 다니며 국가장학금을 신청한 학생 중 절반 가까이가 고소득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비중은 '지거국'으로 불리는 지역 거점 국립대학교의 1.5배였다.

11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한국장학재단에서 받은 '2021년도 국가장학금 신청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SKY 대학의 국가장학금 신청 학생 3만4천646명 중 고소득층인 소득 9·10분위 학생 수는 전체의 48.2%인 1만6천710명으로 집계됐다.

소득 9·10분위는 소득 상위 20%에 해당한다.

반면 기초, 차상위, 소득 1∼3분위 등 저소득층 학생 수는 6천745명으로 전체의 19.5%에 그쳤다. 중산층으로 분류되는 소득 4∼8분위 학생은 9천858명으로 전체의 28.5%를 차지했다.

SKY 대학 중에서도 서울대가 고소득층 비중이 가장 높았다.

서울대의 전체 국가장학금 신청 학생 1만414명 중 52.6%인 5천478명이 고소득층으로 파악됐다.

고려대는 고소득층 학생 비중이 50.9%, 연세대는 40.4%였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KY 대학의 국가장학금 신청자 중 고소득층 학생 비중은 강원대, 경북대, 경상국립대, 부산대, 전남대, 전북대, 제주대, 충남대, 충북대 등 9개 지역 거점 국립대보다 훨씬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국가장학금을 신청한 전체 지역 거점 국립대 학생은 11만5천863명이었는데, 이중 소득 9·10분위 학생은 3만7천762명으로 전체의 32.6% 수준이었다.

SKY 대학의 고소득층 학생 비중이 지역거점국립대의 1.5배인 것이다.

지역 거점 국립대의 중산층과 저소득층 학생 비중은 각각 39.9%, 25.2%였다.

지역 거점 국립대별 고소득층 학생 비중은 강원대가 27.2%로 가장 낮았고, 경상국립대(29.5%), 제주대(29.7%) 순으로 나타났다.

고소득층 비중이 가장 낮은 강원대(27.2%)를 비중이 가장 높은 서울대와 비교하면 그 차이는 1.9배에 이르렀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의원은 "부모의 재력이 입시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면서 교육마저 양극화가 심화하고 있고, 교육격차가 수도권·비수도권 불균형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지역 거점 국립대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지역 청년들이 수도권에 가지 않더라도 높은 수준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