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경호 "물가 때문에 추경 중단할 수 없다…민생안정 최우선"(종합)

송고시간2022-04-10 15:20

beta

윤석열 정부 1기 내각에서 경제팀을 이끌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는 10일 "추경을 하기는 해야 한다. 물가 때문에 추경을 스톱(중단)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추 후보자는 이날 서울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내각 인선 발표 후 가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어떤 조합을 가지고 (물가상승) 우려를 해소하면서 추경의 목적과 성과를 낼 수 있는지 고민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물가상승률이 4%에 달하는 등 경제가 비상 상황인데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 건가'라는 질문엔 "새 정부의 최우선 과제는 서민 생활물가와 민생 안정"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제상황 엄중…'원팀' 돼 물가안정 최우선 과제로"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은정 기자 = 윤석열 정부 1기 내각에서 경제팀을 이끌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는 10일 "추경을 하기는 해야 한다. 물가 때문에 추경을 스톱(중단)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추 후보자는 이날 서울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내각 인선 발표 후 가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어떤 조합을 가지고 (물가상승) 우려를 해소하면서 추경의 목적과 성과를 낼 수 있는지 고민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후보자는 '추경 규모가 줄어들 수도 있는가'라는 질문엔 "조합해보고, 최종적으로 조합 속에서 설명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물가상승률이 4%에 달하는 등 경제가 비상 상황인데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 건가'라는 질문엔 "새 정부의 최우선 과제는 서민 생활물가와 민생 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알다시피 지금 경제 상황이 굉장히 엄중하다. 대내외 여건도 녹록지 않고 국내에서는 물가가 가파르게 오르고 있고 성장률은 둔화되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계부채, 국가 부채가 사상 최고 수준으로 있기 때문에 정책을 거시적으로 보면 동원할 수 있는 수단도 굉장히 제약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선 새 정부의 최우선 과제가 서민 생활물가와 민생 안정이기 때문에 만약에 정부가 공식 출범하면 경제 장관들이 '원팀'이 돼서 당면 현안인 물가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두면서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전문가들과 현장의 얘기도 듣고, 국민 목소리를 경청해 나가면서 해법을 찾아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조직개편 관련 브리핑하는 추경호 인수위 기획조정분과 간사
정부조직개편 관련 브리핑하는 추경호 인수위 기획조정분과 간사

(서울=연합뉴스) 추경호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조정분과 간사가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공동기자회견장에서 정부조직개편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4.7 [인수위사진기자단] jeong@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