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막 7연승' 김원형 SSG 감독 "작년에도 잠깐 1위…긴장해야"

송고시간2022-04-10 12:27

beta

프로야구 개막 후 전승 행진을 이어가는 김원형 SSG 랜더스 감독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10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를 앞두고 개막 후 연승 기록과 관련한 질문에 "이긴 경기는 과거일 뿐"이라며 "작년에도 잠깐 1위를 하지 않았나. 지금은 냉정하게 매 경기에 임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SSG는 선발 투수들의 호투로 개막 후 7연승을 질주하며 단독 1위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긴 경기는 과거일 뿐…아직 팀 전력 완벽하지 않아"

인터뷰하는 SSG 랜더스 김원형 감독
인터뷰하는 SSG 랜더스 김원형 감독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김원형 SSG 랜더스 감독이 10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를 앞두고 인터뷰하고 있다. 2022.4.10. cycle@yna.co.kr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개막 후 전승 행진을 이어가는 김원형 SSG 랜더스 감독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10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를 앞두고 개막 후 연승 기록과 관련한 질문에 "이긴 경기는 과거일 뿐"이라며 "작년에도 잠깐 1위를 하지 않았나. 지금은 냉정하게 매 경기에 임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SSG는 선발 투수들의 호투로 개막 후 7연승을 질주하며 단독 1위에 올랐다.

10일 KIA전에서 승리하면 8연승을 달성, 2003년 삼성 라이온즈가 세운 역대 팀 최다 개막 연승(10연승)에 2승 차이로 다가선다.

지난해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던 SSG로선 의미 있는 기록이다.

그러나 김원형 감독은 연승 분위기로 선수들이 나태해질 수 있다며 방심을 경계했다.

김 감독은 "아직 팀 전력은 안정적이지 않다"며 "완벽한 상황에서 연승을 달렸을 때 기뻐해도 늦지 않는다"고 했다.

전날 KIA전에서 막판 실점한 상황도 '콕' 짚어 말했다.

김원형 감독은 "팀은 연승을 달리고 있지만, 선수들은 자신의 플레이에 집중해야 한다"며 "지금은 선수들이 매 순간 최고의 모습을 펼쳐야 할 때"라고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SSG는 전날 9-0으로 앞선 8회에 3점, 9회에 2점을 내줘 4점 차로 쫓겼다.

경기 결과엔 영향을 주지 않았지만, 김원형 감독은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김 감독은 전날 3년 만의 복귀전에서 호투한 김광현에 관해 "부담감을 이겨내고 제 몫을 했다"며 "30대 중반의 적지 않은 나이에도 건재함을 보여준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날 SSG는 전날과 동일한 라인업으로 KIA전을 치른다. 추신수, 최지훈이 테이블세터를 맡고 최정, 한유섬, 최주환, 케빈 크론이 중심 타선을 꾸린다.

박성한, 이재원, 김강민은 하위타순에서 힘을 보탠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