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침 '최저기온'이 20도…갑자기 찾아온 초여름 날씨

송고시간2022-04-10 10:40

beta

일본 동쪽 해상에 자리한 고기압에서 따뜻한 남서풍이 불어오면서 10일 동해안 '아침 최저기온'이 20도 내외를 기록하는 등 초여름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10일 강원 강릉시 아침 최저기온은 21.7도로 4월 상순(1~10일) 최저기온으로는 역대 가장 높았고 4월 최저기온으로는 세 번째로 높았다.

10일 낮 최고기온은 20~30도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릉·속초 아침기온, 4월 상순 기록으로는 역대 최고

낮 기온 20~30도…"당분간 기온 평년보다 5~10도 높아"

초여름 날씨의 강릉
초여름 날씨의 강릉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원 강릉의 낮 최고기온이 26도를 훌쩍 넘어 초여름의 날씨를 보인 9일 경포해변을 찾은 어린이들이 백사장에서 물놀이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2.4.9 yoo21@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일본 동쪽 해상에 자리한 고기압에서 따뜻한 남서풍이 불어오면서 10일 동해안 '아침 최저기온'이 20도 내외를 기록하는 등 초여름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오전 3시 1분부터 오전 9시까지 기온 중 최저치를 말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10일 강원 강릉시 아침 최저기온은 21.7도로 4월 상순(1~10일) 최저기온으로는 역대 가장 높았고 4월 최저기온으로는 세 번째로 높았다.

속초시 아침 최저기온은 21.5도로 4월 상순 최저기온으론 강릉과 마찬가지로 역대 최고였고 4월 최저기온으로는 2위에 올랐다.

울릉도는 아침 최저기온이 19.1도로 역대 4월 최저기온으로 제일 높았다.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12.1도로 평년기온(7.1도)을 5도나 웃돌았다.

10일 아침 최저기온 분포.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10일 아침 최저기온 분포.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10일 낮 최고기온은 20~30도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동해안과 경상내륙은 낮 기온이 30도까지 치솟으면서 10일 최고기온이 역대 순위 안에 들 가능성도 있다.

서울도 낮 기온이 25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기온이 평년기온보다 5~10도 높은 날씨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한다.

기온이 오르면서 대기는 더 메말라가겠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내륙, 충청내륙, 강원, 전라동부, 영남 등을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기압에서 불어오는 남서풍을 서쪽지역과 태백산맥 동쪽 사면을 중심으로 바람이 세게 불겠다.

10일 낮까지 강원영동·경북북동산지·경북북부동해안에는 풍속이 시속 35~65㎞(10~18㎧)이고 순간풍속이 시속 70㎞(20㎧) 이상인 강풍이 불겠다. 산지는 순간풍속이 시속 90㎞(25㎧) 이상에 이르기도 하겠다.

다른 지역도 바람의 순간풍속이 시속 55㎞(15㎧) 내외로 세차겠다.

고기압이 점차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바람도 점점 잔잔해지겠다.

대기가 건조한 가운데 바람이 세기 때문에 산불 등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히 주의해야 한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