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바이든 향해 "노망난 늙은이 망언"…우크라 사태두고 맹비난

송고시간2022-04-09 17:51

beta

북한 관영매체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인권 문제로 비화한 것과 관련해 미국과 조 바이든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 개인 명의로 '최후의 패자는 미국이 될 것이다' 제목의 논평을 싣고 "미국과 서방 나라들이 목이 쉬도록 떠들어 대는 '전쟁범죄 행위'는 러시아의 (…) 정권 붕괴를 이룩해보려는 심리모략전의 일환"이라며 "우크라이나 위기는 곧 미국의 위기이며 종국적 패자는 바로 미국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개인 필명이기는 하지만 관영매체를 통해 '양키'라든가 '실언 제조기', '노망난 늙은이'와 같은 욕설 섞인 비난을 미국 대통령을 향해 내뱉은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선중앙통신서 국제문제평론가 논평 "최후의 패자는 미국이 될 것"

우크라이나 사태 - 미국ㆍ러시아 (PG)
우크라이나 사태 - 미국ㆍ러시아 (PG)

[백수진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 관영매체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인권 문제로 비화한 것과 관련해 미국과 조 바이든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 개인 명의로 '최후의 패자는 미국이 될 것이다' 제목의 논평을 싣고 "미국과 서방 나라들이 목이 쉬도록 떠들어 대는 '전쟁범죄 행위'는 러시아의 (…) 정권 붕괴를 이룩해보려는 심리모략전의 일환"이라며 "우크라이나 위기는 곧 미국의 위기이며 종국적 패자는 바로 미국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바이든 미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판한 점을 겨냥해 "최근에만도 미국 집권자는 러시아 대통령을 근거 없는 자료를 가지고 악의에 차서 헐뜯었다"며 "침략과 모략의 능수인 양키의 후예들만이 내뱉을 수 있는 망언"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 집권자의 지적 능력에 문제가 있으며 노망한 늙은이의 푼수 없는 객기에 불과하다는 결론이 나온다"며 "이렇게 한심한 늙은이를 대통령으로 섬기고 있는 미국의 앞날도 막연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쏘아붙였다.

개인 필명이기는 하지만 관영매체를 통해 '양키'라든가 '실언 제조기', '노망난 늙은이'와 같은 욕설 섞인 비난을 미국 대통령을 향해 내뱉은 것이다.

인권 문제를 이유로 한 서방의 대러시아 제재에도 불만을 터뜨렸다.

그는 "그야말로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라며 "우크라이나 위기 속에서도 황금 소나기를 맞을 꿈만 꾸면서 저들의 패권 실현에 장애가 되는 나라들을 제거하기 위한 제재 압박에 필사적으로 매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제재는 만능의 무기가 아니며 미국과 서방이 곧 세계의 전부는 아니다"라며 "미국과 서방이 아니라고 해도 세상에는 평등하고 우호적인 관계를 맺고 진실하고 풍부한 협조를 진행할 수 있는 나라들이 수없이 많다"고 덧붙였다.

북한도 인권 문제를 해결하라는 미국의 압박을 받으면서 지속적인 대북제재 아래 놓인 상황에서 러시아의 상황에 빗대 자신들의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또 미중·미러 갈등 심화로 신냉전 구도가 고착화하는 상황에서 중국이나 러시아 등과 협력해 제재와 경제난을 타개하려는 속내가 읽힌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