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일 1인스타' 현안 목소리 내는 김건희…이번엔 '동물 학대'(종합2보)

송고시간2022-04-09 23:29

beta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인스타그램 계정에 사회현안 관련 메시지를 적극적으로 올리는 모양새다.

김 여사는 이날 "그동안 동물 학대 관련 수많은 청원이 올라갔고, 열심히 퍼 나르며 분노했지만, 여전히 끝이 없는 싸움"이라며 한 청원 글을 캡처해 올렸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글로 "폐양식장에서 취미로 고양이 해부를 즐기던 학대범을 강력히 처벌해주세요"라는 내용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환경보호' 그림 표창장에 조국 지지자 반발도

김건희 측 "평소 철학 드러낸 것…정치적 의도 아냐"

[김건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김건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인스타그램 계정에 사회현안 관련 메시지를 적극적으로 올리는 모양새다.

9일에는 고양이 학대범 처벌을 촉구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전날 환경보호 메시지에 이어 연속으로 사회적 이슈를 언급한 셈이다.

김 여사는 이날 "그동안 동물 학대 관련 수많은 청원이 올라갔고, 열심히 퍼 나르며 분노했지만, 여전히 끝이 없는 싸움"이라며 한 청원 글을 캡처해 올렸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글로 "폐양식장에서 취미로 고양이 해부를 즐기던 학대범을 강력히 처벌해주세요"라는 내용이다.

김 여사는 '동물은 인간의 가장 다정한 친구', '환경', '동물보호', '생명존중' 등 해시태그를 달았다.

김 여사는 전날에도 인스타그램에 환경보호 메시지를 올렸다. 한 손엔 텀블러를, 한 손엔 손글씨로 쓴 '환경보호' 상장을 들어 보인 사진이었다.

당선인의 배우자가 개인 SNS에 특정 현안에 대한 메시지를 개별적으로 내는 것 자체가 다소 이례적인 장면이라는 게 정치권의 평가다.

SNS 활동을 통해 '공개 활동'에 대한 예열 작업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시선도 고개를 든다.

[김건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김건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환경보호 상장'이 정식 인쇄된 형태가 아니라 누군가가 펜으로 그린 듯한 모습인 점을 두고 일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지자들의 반발이 나오기도 했다.

최근 조 전 장관 딸 조민 씨가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등을 이유로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고려대 입학이 취소된 점을 염두에 둔 게시물이 아니냐는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는 "의기양양하게 남을 조롱한다", "남의 아픔은 자신의 즐거움이라도 되는 양 저렇게 올린다" 등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해당 상장엔 지난 4일자로 '위 사람은 평소 투철한 환경보호 정신으로 종이컵을 절약하고 텀블러를 사용하여 타의 모범이 되었으며, 이에 표창함'이라고 적혀 있었다. '환경을 생각하는 기업. 코바나컨텐츠 대표이사 김건희'라고도 기재됐다.

앞서 김 여사는 지난 4일 비공개 상태였던 개인 계정을 공개 전환한 바 있다. 당시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윤 당선인과 키우는 고양이 세 마리 사진을 올렸다.

김 여사는 대선 국면에서 개인 신상 의혹이 불거진 뒤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과 사전투표 현장을 제외하고 공개 일정을 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김 여사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특별히 의도를 갖거나,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며 "정말 지극히 일상적이고, 평소 철학을 드러낸 것에 불과한데 너무 다양한 해석을 해서 당황스러운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어떠한 정치적 의도를 갖고 진행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김 여사가 게시물은 직접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